UPDATED. 2020-10-01 15:59 (목)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일촉즉발' 남북관계 조절 나서나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일촉즉발' 남북관계 조절 나서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6.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비무장지대 군 배치 등을 공언하며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켜온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북한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가 화상회의로 23일 진행됐다.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사회하셨다"고 전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하면서 남북간의 긴장도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 참석한 김 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캡처/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하면서 남북간의 긴장도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 참석한 김 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캡처/뉴시스]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연 것은 김정은 집권 이래 처음이다.

노동신문은 "예비회의에서는 중앙군사위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했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한 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개성공단·비무장지대 내 최전방 감시소초(GP)에 부대 재주둔 △접경지역 군사훈련 재개 △대남전단 살포 지원 등을 예고했다.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와 같은 대적군사행동계획들을 보다 세부화하여 빠른 시일 내에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여정 대남 담화 이후 남북관계를 긴장국면으로 몰고간 북한의 행동과 결정. [그래픽=연합뉴스] 

하지만 이번 예비회의 결과에 따라 북한의 대남 강경 군사도발이 보류되면서 일촉즉발의 한반도 긴장 수위도 일단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최근 대남공세적 조치 속에 '침묵'하던 김정은 위원장이 등장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키로 하는 것을 두고 강경 노선을 주장해온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역할 분담에 나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