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54 (금)
여야 원구성 협상 또 결렬…박 의장 "29일 본회의 개최"
여야 원구성 협상 또 결렬…박 의장 "29일 본회의 개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6.2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21대 국회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26일 막바지 협상을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주말 여야의 협상 상황을 지켜본 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하고 임시국회 회기 내 3차 추경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마라톤 회동을 갖고 법사위원장 문제를 포함한 원구성 방안을 논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은 회동 후 취재진에 “박 의장은 29일 본회의를 열 것”이라며 “이번 임시국회 회기(7월 4일) 내에 반드시 추경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장 주재로 양당 원내대표와 마라톤협상이 이어졌다”면서 “오늘 의견 접근이 있었으나 최종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여야는 오는 28일 박 의장 주재로 재차 협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한 수석은 “주말 동안에 있을 예정인 협상이 마지막”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회동에서 법사위원장 배정 문제와 야당이 요구하는 각종 국정조사 등을 포함, 현안 전반을 놓고 일괄 타결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 통합당이 불참한 상황에서 법사위 등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민주당은 3차 추경 처리를 위해 이날 본회의를 개최하고 나머지 상임위원장도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반면 통합당은 정부와 여당 견제를 위해 관행대로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맡아야 한다면서 이 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시 여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가라는 배수진을 쳤다.

이날 2년 임기 법사위원장을 여야가 1년씩 나눠 맡는 중재안이 거론됐다는 말도 나왔지만, 한 공보수석은 “그런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오는 28일로 예정된 원내대표 협상에서도 최대 쟁점은 법사위가 될 전망이다. 다만 박 의장은 이날까지 여야가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 해도 29일에는 예결위를 포함해 원구성을 결단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사무처는 오는 29일 오후 2시로 본회의 소집 공고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