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54 (금)
한은 "코로나19 이후 탈세계화·디지털경제·저탄소경제 전환 가속화"
한은 "코로나19 이후 탈세계화·디지털경제·저탄소경제 전환 가속화"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6.2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구조 변화와 관련해 이미 진행중이던 탈세계화·디지털경제 확산·저탄소경제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은은 29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경제구조 변화와 우리 경제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가  탈세계화, 디지털경제, 저탄소경제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국내외 경제구조에도 변화가 올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국내외 경제구조에도 변화가 올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은 전세계적으로 경기침체를 초래하는 데 그치지 않고 경제주체들의 행태에도 변화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러한 경제주체들의 행태변화로 인해 경제환경에도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며 "가계 및 기업의 비대면 활동 유인이 커지면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보호무역 강화, 인적교류 약화로 탈세계화 추세도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코로나19 위기로 촉발된 주요 환경변화로 인해 국내외 경제구조에도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먼저 탈세계화 추세의 확산으로 세계교역 성장세가 이전보다 둔화되겠으나, 디지털경제 가속화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교역 확대를 통해 탈세계화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일정 부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제조업의 스마트화가 촉진되고 비대면산업, ICT서비스, 친환경, 바이오헬스 중심 산업구조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노동시장에서는 숙박음식, 도소매, 판매직 등 대면업무 비중이 높은 직업군의 고용이 감소하는 반면 비대면 산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형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1961∼2017년 175개국을 대상으로 회귀분석한 결과, 감염병 발행 이후 지니계수(소득분배 불균형 지표)가 상당 기간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위기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이 부각되면서 각국은 보호무역, 역내교역, 인적교류 제한에 나서고, 이에 따른 '탈세계화' 현상이 심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접촉을 통한 경제·사회 활동이 늘어나서 디지털경제로의 전환 작업도 자연스럽게 속도를 낼 것으로 예측됐다.

한은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 배달 서비스 등이 오프라인 소비를 대체하고 영화·의료·교육·행정 등의 분야에서도 디지털 경제가 빠르게 확산할 것"이라며 "각국 정부도 적극적으로 ICT 인프라 및 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코로나19 위기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면, 감염병 위기와 비슷한 기후변화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커져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한 대책들도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