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54 (금)
통합당 "3차 추경 처리, 일주일 늦추자…35조 졸속심사 안돼"
통합당 "3차 추경 처리, 일주일 늦추자…35조 졸속심사 안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6.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단독 원 구성에 반발한 미래통합당의 불참 속에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예비심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통합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3차 추경 처리를 일주일 정도 연기하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 심사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정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30일 의총 도중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35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 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국회에 따르면 기획재정위원회 등 16개 상임위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이틀에 걸쳐 전체회의를 열어 소관 부처별 3차 추경안을 의결해 예산결산특위로 넘겼다. 상임위 단계에서 모두 3조1031억5000만원이 증액됐다.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단독 원 구성에 반발한 미래통합당의 불참 속에 대부분의 심사가 1~2시간 안에 끝났다. 일부 야당 의원은 회의장을 박차고 나오기도 했다. 상임위를 통과한 추경은 예결위를 거쳐 본회의로 넘어가게 된다.

대부분 상임위는 불과 1~2시간 안에 회의를 마무리했고, 35조3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라는 추경안을 형식적으로 심사했다는 비판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3차 추경안을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인 다음달 3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하지만  통합당은 3일로 6월 국회가 끝나도 곧바로 임시국회가 다시 소집되는 만큼 오는 11일까지로 늦추자는 것이다.

최 원내대변인은 “예산은 누구 주머니에서 나오나. 대통령이 35조원 하라면 무조건 해야 하는 게 국회인가”라고 따져물으며 “추경 중에는 본예산으로 편성해야 하는 것도 있고, 수십만명 단기 알바(아르바이트)를 만들기 위한 사업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3차 추경안을 분석한 결과 5~6개월 버티기에 불과한 단기 노무 일자리가 다수”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DB 알바(데이터 구축 요원)’, 모니터링·조사 요원, 안전·방역 인력, 공공서비스·단순 근로 등 82개 사업에 9조4000억원을 편성했다면서 이것은 일자리 통계 왜곡, 세금중독 일자리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3차 추경의 핵심 일자리 사업은 단연 ‘DB 알바’다. 12개 세부 사업에 602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며 “부처별 문서 자료를 이제 와서 디지털화하겠다는 불요불급한 사업이 대다수”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