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8:21 (수)
故 최숙현 동료들 "상습 폭행·폭언 당해…주장선수, '정신병자' 이간질도"
故 최숙현 동료들 "상습 폭행·폭언 당해…주장선수, '정신병자' 이간질도"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7.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가 상습적 폭행과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최 선수와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추가 피해자들의 진술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은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신체적 정신적 충격 가시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큰 결심과 용기로 함께 이 자리에 섰다”며 추가 피해자 2명을 소개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신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라고 소개한 이 피해자는 “그간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고,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 피해자는 폭행 당시 정황을 자세히 공개했다.

그는 “감독은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빵을 20만원어치 사와 최숙현 선수와 함께 새벽까지 먹고 토하게 만들고 또 먹고 토하도록 시켰다”면서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견과류 통으로 머리를 때리고 벽으로 밀치더니 뺨과 가슴을 때려 ‘다시는 안 먹겠다’고 싹싹 빌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 3월에는 복숭아를 먹고 살이 쪘다는 이유로 감독과 팀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았는데 이미 맞으면서 잘못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빌고 있었다”며 “뿐만 아니라 설거지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부모님과 회식 자리에서 감독이 아버지께 다리 밑에 가서 싸우자고 말하고 어머니한테는 뒤집어엎는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며 “감독한테서 인센티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국제대회에 나갈 때마다 지원금이 나오는데도 80만~100만원 가량 사비를 주장 선수 이름의 통장으로 입금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팀의 주장을 맡았던 선수도 폭행과 폭언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 피해자는 “팀의 최고참인 주장 선수는 항상 선수들을 이간질하며 따돌림을 시켰다”며 “폭행과 폭언을 통해 선수들을 지옥의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스스로 무너지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선수 앞에서 저희는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거 같았다”며 “주장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서로 이간질을 해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막았고, 아버지도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가깝게 지내지 말라고 했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또한 숙현이 언니가 팀닥터에게 맞고 나서 방에서 혼자 휴대폰을 보면서 크게 울고 있는 것도 ‘쇼하는 것’이라며 ‘휴대폰 보고 어떻게 우냐’ ‘뒤에서 헛짓거리 한 것 같다’며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 취급을 하고 ‘도망갈까 봐 달래줬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마지막 메시지. [사진=이용 국회의원 제공]

대한철인3종협회는 이날 오후 4시 올림픽파크텔에서 예정된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앞두고 추가 피해자들의 진술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협회 관계자는 “오늘 국회 기자회견을 한 선수 2명을 포함해 총 6명의 피해자 진술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철인3종협회는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배 2명의 스포츠공정위 출석을 요구했다. 팀닥터로 불리는 인물은 협회에 소속되지 않아 출석 요구를 하지 않았다.

협회는 이날 가해자들의 징계 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검에서 최숙현 선수 관련 사건을 조사 중이지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제24조 우선 징계처분(징계 혐의자의 징계 사유가 인정되면 관계된 형사사건이 유죄로 인정되지 않았거나, 수사기관이 이를 수사 중이라 해도 징계를 내릴 수 있다)에 따라 최 선수를 폭행하고 폭언한 가해자들에게 징계를 내릴 수 있다.

협회 규정상 ‘영구 제명’도 가능한 가운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감독과 선배 선수들의 가해 수위를 어느 정도로 판단하느냐에 따라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