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6:47 (화)
용암·주상절리의 한탄강 유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여의도 400배
용암·주상절리의 한탄강 유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여의도 400배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7.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50만년의 시간이 빚은 청정의 자연생태와 유구한 역사가 넘실대는 한탄강 일대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달 29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유네스코 제209차 집행이사회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최종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인증 받은 곳은 한탄강이 흐르는 경기 포천시 유역 493.24㎢, 연천군 유역 273.65㎢, 강원 철원군 유역 398.72㎢ 등 모두 1165.61㎢다. 이는 여의도 면적(2.9㎢)의 400배에 달한다. 화적연·비둘기낭 폭포·아우라지 베개용암·재인폭포·고석정·철원 용암지대 등 26곳이 지질·문화 명소로 등재됐다.

DMZ 가로지르는 한탄강. [사진=연합뉴스]

세계지질공원은 유네스코가 미적, 고고학적, 역사·문화적, 생태학적,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곳을 보전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정하는 것으로, 세계유산·생물권 보전지역 등과 함께 유네스코 3대 보호제도 중 하나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은 곳은 세계 40개 국가 140곳이다. 우리나라는 제주도·청송·무등산권 등 3곳이 선정돼 있다.

한탄강 일대는 고생대부터 신생대에 이르기까지 변성암, 화성암, 퇴적암 등 다양한 암석이 산재하고, 50만∼10만년 전 분출한 뒤 하천의 침식작용으로 U자형 협곡이 형성돼 지질학적 가치가 큰 용암지대와 경관이 뛰어난 주상절리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환경부는 2015년 12월 한탄강 일대의 독특한 지질과 지형적 가치를 인정해 연천·포천·철원 등의 1164.74㎢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한 바 있다.

한탄강 일대는 고생대부터 신생대에 이르기까지 변성암·화성암·퇴적암 등 다양한 암석이 있고 50만~10만년 전 북한 오리산에서 분출한 용암과 침식작용에 의한 주상절리 등으로 경관이 뛰어나다.

특히 하천의 침식작용으로 30~50m 높이의 U자형 협곡이 형성돼 지질학적 가치가 크다는 평가다.

경기도는 이 같은 지질학적 자연환경뿐만 아니라 전곡리 선사유적지·고구려 당포성·평화전망대에 이르기까지 역사·문화적 명소가 많다는 점에 높은 평가를 받아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4년마다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거쳐야 하는 만큼 지질학적 가치 입증을 위한 다양한 지질교육,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해 경기북부 발전과 관광산업 활성화의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그래픽=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경기도와 강원도·포천시·연천군·철원군이 합심해 노력한 성과”라고 평가하면며 “앞으로도 한탄강이 한국을 대표하는 명소가 되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전과 발전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환영한 강원도 역시 경기도와 협력해 지질명소를 추가로 발굴하고 정비하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내외 탐방객들을 위한 다양한 지질교육·관광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쓸 예정이다.

특히 한반도 최대 생태자원을 보유한 철원을 포함한 평화지역의 특성과 세계 유일의 분단지역이라는 상징성을 활용해 보존할 곳은 확실히 보존하고 이용할 곳은 확실히 이용하는 새로운 평화경제 발전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2016년 3월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의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2018년 11월 유네스코에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내 지난해 9월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