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현대건설, 국내 최초 건설현장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 도입
현대건설, 국내 최초 건설현장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 도입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7.0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현대건설이 건설현장에 국내 최초로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근로자 건강이상을 사전 감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최근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을 쿠팡 물류센터 현장 출입구에 적용한 데 이어 효과 검증 후 모든 현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9일 밝혔다. 

열화상안면인식출입시스템. [사진=현대건설 제공]
사진은 쿠팡물류센터 현장에 적용된 열화상·안면인식 출입시스템. [사진=현대건설 제공]

이번에 도입한 출입관리시스템은 열감지 센서 기능이 추가된 인공지능 안면인식 시스템이다. 마스크 착용 상태에서도 근로자들의 건강상태 및 출입이력 등 근무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체온측정뿐 아니라 마스크를 적절히 착용했는지 여부를 감지해 경우에 따라 출입을 제한할 수도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첨단 시스템 적용으로 현장에서 무인·비대면 체크가 가능하다. 별도의 체온측정을 위한 관리자를 배치하고 근로자들과 대면해 일일이 체온 확인 및 마스크의 적절한 착용을 지시해야하는 혼잡함에서 벗어나게 됐다.

현대건설은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 기능을 현대건설의 IoT 기반 현장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인 ‘하이오스(HIoS)’에 추가 탑재할 방침이다. 하이오스는 근로차 위치 확인, 장비협착 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등의 기능이 탑재돼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에서 최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근로자의 안전 및 감염병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 기술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해 근로자의 안전·보건 및 생산성 증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