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0:15 (수)
국민 항체검사의 중간 결론 "집단면역 통한 코로나19 대응 불가능"
국민 항체검사의 중간 결론 "집단면역 통한 코로나19 대응 불가능"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7.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우리 국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보유율이 0.1%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집단면역을 통한 대응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고 백신 개발 전까지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 준수와 같은 '생활백신', 생활방역 수칙 준수로 유행을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9일 국민 3055명 중 단 1명만 코로나19 중화항체를 갖고 있다는 조사 중간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를 근거로 지역사회의 코로나19 면역이 극히 낮을 것으로 추정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올해 국민건강영양조사(국건영) 잔여 혈청 1차분 1555건과 서울 구로구, 양천구, 관악구, 금천구, 영등포구 등 서남권 의료기관 내원환자 1500건에 대한 항체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0.03%에 해당하는 단 1명에게서만 항체가 확인됐다. 다만, 이 조사에서 대구경북은 포함되지 않았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해외 항체가 조사 사례를 통해 (이미) 예상했던 것이지만 우리나라 지역사회의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은 극히 낮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올해 초 대구·경북 중심의 큰 유행 이후 현재 전국적, 산발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현재의 확진자 규모와 실제 감염 규모에는 큰 차이가 없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항체가 검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됐는지를 확인하는 검사다. 통상적으로바이러스성 감염병에 걸린 뒤에는 몸속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된다. 항체가 검사를 진행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지나간 환자까지 포함해 전체 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이 개발되고 접종이 완료돼 지역사회의 충분한 방어 수준이 달성되기 전까지는 지금까지 지속해 온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 준수와 같은 '생활백신', 생활방역 수칙 준수로 유행을 억제해야 한다"면서 "집단면역을 통한 코로나19 대응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집단면역은 한 집단 구성원의 일정 비율 이상이 병에 걸려 면역이 생기면 감염증의 진행과 전파가 점점 약해지는 상황을 설명하는 면역학적 개념이다. 학자들은 인구의 60%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는 예상치를 제시한 바 있다. 

일례로 스웨덴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봉쇄 조치 없이 집단면역 방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했지만, 방역과 경제 측면에서 모두 실패했다. 

다만, 권 부본부장은 이번 항체가 검사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밝혔다. 표본 수 자체도 적고, 또 일부 환자의 경우 감염된 뒤에도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생기지 않거나 조기에 소실됐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