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7:45 (화)
'18년간 짬짜미' CJ대한통운 94억...7개 물류사에 운송용역 최대 과징금 460억
'18년간 짬짜미' CJ대한통운 94억...7개 물류사에 운송용역 최대 과징금 460억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7.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포스코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18년간 담합한 CJ대한통운 등 7개사가 역대 최대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실시한 3796건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7개 회사에 총 460억4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과징금 액수는 역대 국내 운송용역 입찰담합 사건들 중 가장 많다.

CJ대한통운이 94억5500만원으로 가장 많은 과징금을 물게 됐다. 삼일 93억4000만원, 한진 86억8500만원, 동방 86억4100만원, 천일정기화물자동차 80억700만원, 천일티엘에스 2300만원, 해동 18억9000만원 등이다.

CJ대한통운 등 7개사가 포스코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지난 18년간 담합한 것으로 드러나 460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그래픽=연합뉴스]

담합이 이뤄진 운송용역 입찰의 총 사업규모는 4400억원에 달하며, 운송담합 대상 철강제품은 자동차·선박·교량·중장비·철근 등에 들어가는 핵심 원재료였다.

포스코는 2001년부터 철강제품을 운송할 사업자를 수의계약 대신 경쟁입찰 방식으로 선정해 왔는데, 7개사는 물량을 종전 수준으로 수주하면서 보다 높은 가격을 받기 위해 2001년 최초의 입찰부터 담합을 해왔다.

이들은 협의체를 결성한 후 각 회사가 낙찰 받을 물량의 비율을 사전에 정하고 합의 내용이 실현될 수 있도록 회의실에 모여 응찰가격을 공동으로 결정했다.

사업자별 과징금 부과 내역. [표=공정거래위원회 제공]

공정위는 운송 물량 사전배분·응찰가격 담합 등의 행위를 하지 말라는 내용의 시정명령도 부과할 예정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받은 대상은 한국의 대표적인 물류 기업”이라며 “철강재 운송시장을 넘어 다른 시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담합을 예방해 운반비를 절감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