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7:45 (화)
두산중공업, 클럽모우CC 1850억에 매각…하나금융 컨소시엄이 인수
두산중공업, 클럽모우CC 1850억에 매각…하나금융 컨소시엄이 인수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7.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클럽모우CC의 주인이 바뀌었다.

두산중공업은 13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클럽모우CC를 1850억원에 매각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입찰을 통해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컨소시엄 측은 2주간 실사를 했다. 양측은 이달 중 거래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두산중공업은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클럽모우CC를 1850억원에 매각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연합뉴스]

클럽모우CC는 강원도 홍천군의 대중제 27홀 골프장으로, 두산중공업이 2013년부터 운영해왔다.

클럽모우CC 매각이 성사되는 등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두산그룹의 자산 매각 작업에 가속이 붙고 있다.

두산그룹은 최근 두산솔루스 매각을 위해 사모펀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두산그룹은 전자·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솔루스 지분 전량을 스카이레이크에 매각하기 위해 협의해왔다.

두산그룹은 애초 스카이레이크와 매각 협상을 벌였다가 매각가를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예비입찰을 했으나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

또 두산그룹은 두산건설 매각과 관련해 대우산업개발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두산건설은 지난달 16일 일부 자산과 부채, 계약을 신설회사 밸류그로스에 넘기는 물적분할을 했다. 부실 우려가 있는 자산은 남기고 나머지를 매각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