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0:25 (수)
오리온, 온라인 전용 '오리온#간식이필요해' 3종 출시 한 달 만에 2만5000세트 판매 돌파
오리온, 온라인 전용 '오리온#간식이필요해' 3종 출시 한 달 만에 2만5000세트 판매 돌파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07.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편리미엄 트렌트 반영한 오리온의 온라인 전용 브랜드 ‘오리온#간식이필요해’ 3종이 회사, 학원 등 탕비실 과자 및 단체 간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오리온은 온라인 전용 브랜드 ‘오리온#간식이필요해’ 시리즈 3종이 출시 한 달 만에 2만5000세트 판매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오리온 ‘오리온#간식이필요해’ 시리즈 3종 이미지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 온라인 전용 브랜드 ‘오리온#간식이필요해’ 시리즈 3종 이미지 [사진=오리온 제공]

간식이필요해 시리즈는 최근 일고 있는 편리미엄 트렌드를 반영해 TPO(시간·장소·상황)별 소비자의 간식 니즈에 맞춰 온라인 전용으로 출시한 기획 상품이다. 초코파이, 단백질바, 포카칩, 꼬북칩 등 인기 과자들을 ‘모두의 간식’, ‘초코가 필요해’, ‘입이 심심해’ 등 3가지 콘셉트에 맞춰 각각의 전용 패키지에 담았다. 

쿠팡, SSG닷컴, 카카오 쇼핑 등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으며 포장, 보관, 진열까지 한 번에 가능한 친환경 ‘원스톱 패키지’로 제작해 회사, 학원 등 단체 간식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초코파이 등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는 과자를 담은 ‘모두의 간식’, 초코송이 등 ‘당떨시(당이 떨어지는 시간)’ 디저트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초코가 필요해’ 2종은 출시 2주 만에 전량 매진되면서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고. 

최근에는 캠핑족, 차박(자동차에서 잠을 자고 머무름)족 사이에서 휴대성도 좋고 다양한 간식을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야외 활동 필수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오리온은 2만5000세트 판매 돌파를 기념해 8월부터 1만개 한정으로 오리온 제품 이미지를 그린 여름철 썸머 스티커도 특별 제공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간식이필요해가 소비자들의 간식 구매를 편리하게 해주고 포장, 보관, 진열이 한 번에 가능해 회사, 학원 등 단체 간식 제품으로 각광받으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가족, 친구와 함께 하는 캠핑 및 차박족 등의 야외 활동 수요가 늘고 있어 편리미엄 대표 제품으로 인기가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