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이통3사, '디지털뉴딜'에 호응...2022년까지 5G 인프라에 25조 투자
이통3사, '디지털뉴딜'에 호응...2022년까지 5G 인프라에 25조 투자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7.1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2022년까지 5세대(5G) 이동통신을 중심으로 유·무선 인프라에 2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5G 전국망 구축 시기를 앞당겨,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뒷받침한다는 구상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 CEO와 간담회를 열고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 이행을 위한 5G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5G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 기반으로서 디지털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될 ‘데이터 댐’에 모인 수많은 다양한 데이터가 데이터 분석이나 인공지능(AI)을 통해 환경·의료·치안·에너지 절감 등 다양한 서비스 창출로 연계되려면 데이터가 마음껏 달릴 수 있는 ‘데이터 고속도로’가 우선적으로 구축돼야 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왼쪽서 두 번째)이 15일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구현모 KT 대표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통신 3사 CEO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간담회에서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중심인 5G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 구축과 선도적 활용 등에 대해 논의했다.

SK브로드밴드까지 포함한 통신 4사가 5G 기반 조기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3년간 유·무선 인프라 등에 24조5000억원~25조7000억원(잠정)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이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 5G 전국망을 구축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올해는 서울과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지하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5G망을 구축한다. 내년에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 지하철·KTX·SRT 등 전체 철도역사,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5G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85개시 행정동과 읍면의 중소 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까지 5G망을 구축해 사실상 전국에서 원활한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한다.

통신사 연도별 5G 네트워크 구축 계획. [그래픽=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도 통신사의 투자확대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28G㎐에 투자를 확대해 완벽한 초고속·초저지연 등 성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이통사들의 노력을 당부했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에 따라 다양한 데이터를 신산업과 서비스로 연계하기 위한 ‘데이터 댐’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를 위한 핵심 기반이자 ‘데이터 고속도로’로서 5G 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오랫동안 흔적을 날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경제 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