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7:19 (화)
박원순 고소인 지칭 논란…野 "피해호소인은 우아한 2차가해"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박원순 고소인 지칭 논란…野 "피해호소인은 우아한 2차가해"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7.1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 칭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은 민주당과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우아한 2차 가해 돌림노래"라고 비난했다.

1986년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로 당시 박 전 시장의 변호를 받았던 권인숙 민주당 의원은 "피해자로 불러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회의에서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와 관련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는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하면서 위로의 대상인 사건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로 지칭했다. [사진=연합뉴스]

같은 날 입장 발표를 한 서울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피해 사실이 내부에 접수되고 조사 등이 진행돼야 '피해자'라는 말을 사용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 전 시장의 장례위원회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도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며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했다.

하지만 여성단체들은 '피해자'가 더 적절한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를 대리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A씨를 "위력 성추행 피해자"로 지칭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또한 지난 10일 입장문에서 "피해자의 용기를 응원하며 그 길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 등 야권은 민주당과 서울시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안에서 책임과 부담을 덜기 위해 굳이 '피해 호소인'같은 표현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피해자라는 직접적 표현을 기피함으로써 성추행 피해를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 주장으로 치부하려 한다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해찬 대표는 '호소인', 당권주자라는 이낙연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 돌림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피해 호소인은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또한 "박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이 오늘에야 사과 입장을 밝혔다.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 영혼 없이 반성한 것 같다"고 지적한 뒤 "(이 대표는) 사과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라고 하지 않고 피해 호소인이라고 했다. 또다시 2차 가해적인 행동에 나온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이 대표가 '피해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는 사람' 정도의 의미를 담아 새로운 단어를 조합 생성시키면서까지 피해자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은근슬쩍 내비쳤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사건 고소인을 '피해자'로 불러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렇게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34년 전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인 권인숙 민주당 의원은 당시 인권변호사로 사건 변호인단의 한 명으로 참여했던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서울시가 구성하겠다고 하는 민관합동진상조사단에 "피해자 측도 참여할 수 있으면 좋을 같다"며 피해자라고 지칭했다.

권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피해 호소인' 용어 논란과 관련해 "법률적으로도 그렇고 피해자라고 부르는 것이 좋다"면서 "(피해자라는 단어가) 지금 상황에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지지하는 언어 선택"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이어 "피해자가 호소했을 때 조직 내부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점이 굉장히 뼈아픈 점"이라면서 이 대목에 진상조사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