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8:21 (수)
'박원순 추행' 피해자 측, 추가사례 폭로 "속옷 심부름, 낮잠깨우기...전보도 불허"
'박원순 추행' 피해자 측, 추가사례 폭로 "속옷 심부름, 낮잠깨우기...전보도 불허"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7.1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전직 비서 A씨 측이 비서실로부터 시장의 '심기보좌'를 강요받았고 속옷 심부름, 낮잠깨우기 등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밝혔다. 이어 서울시를 향해 진상 규명을 위해 경찰 수사가 지속돼야 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 A씨를 돕고 있는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6일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서면 자료를 내고 박 전 시장이 직접 A씨의 인사이동 요청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6일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추가 고발 [그래픽=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전직 비서 A씨를 돕는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6일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이 자료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1월부터 반기 때마다 인사이동을 요청했지만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019년 7월 근무지를 이동한 A씨는 올해 2월 다시 비서 업무 요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는 "비서 업무 요청이 왔을 당시 피해자가 인사담당자에게 '성적 스캔들 등의 시선이 있을 수 있으므로 고사하겠다'고 했으나 인사담당자는 문제 상황을 파악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에 의한 피해사례를 추가로 공개했다. 단체는 "시장의 '기분'이 중요한 사람들에 의해 성희롱, 성차별적 업무가 강요됐다"며 "이는 사실상 성차별이며 성폭력 발생과 성역할 수행에 대한 조장, 방조, 묵인, 요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장이 샤워를 마치고 시장실로 들어가면 비서가 속옷을 가져다 주어야 했고, 시장이 벗어둔 운동복과 속옷을 비서가 집어 봉투에 담아 시장의 집에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이 시장실 내 침대가 딸린 내실에서 낮잠을 자면 여성 비서가 낮잠을 깨워야 했고 시장의 혈압을 재는 것도 여성 비서의 업무로 부여됐다"며 "박 전 시장은 '자기(피해자 지칭)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 기록에 안좋다'며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양 단체는 경찰을 향해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를 보전하고 수사자료를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청 6층에는 정무라인 공무원들의 사무실이 자리하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고 박원순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이들 단체는 "진상 규명 필요성을 말하면서도 '피해호소인'으로 호칭, (피해자를) 우보적·조건적 상태로 규정하고 있다"며 "성차별적 성폭력에 대한 고발에 대해 판단을 보류하는 퇴행적 대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서울시는 이들 단체의 발표 뒤 '여성단체 발표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내고 "조사단 구성을 위한 제안을 15일과 16일 등 두 차례에 걸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에 공문으로 보냈으나 회신이 없는 상태"라며 "16일 두 단체가 입장발표를 통해 요구한 제안사항도 대폭 수용해 조사단 구성에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단 구성을 위한 서울시 제안에 (양 단체가) 조속히 응해 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