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8:21 (수)
방역 52일만에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 재개...프로스포츠 관중은 아직
방역 52일만에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 재개...프로스포츠 관중은 아직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7.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이르면 22일부터 수도권의 박물관, 도서관, 미술관 등 공공시설의 운영이 재개된다. 방역당국은 최근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 발생이 계속 줄고 있고, 감염 위험성이 낮은 공공시설 운영 중단으로 저소득층의 접근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입장객 제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마스크 착용을 전제로 공공시설 문을 열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이같은 내용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29일 이후 약 50일 만에 수도권의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등 문체부 소속 공공시설 10곳의 운영이 재개된다.

수도권에 있는 실내·외 관람 시설에 대한 휴관을 연장한다고 밝힌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휴관이 연장됐던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다만 시설물 소독과 사전 예약을 진행하기 위해 실제 개관은 오는 22일부터 이뤄진다. 운영 재개 후에도 1m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이용자 수도 최대 30%로 제한하며, 전자출입명부 작성과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 준수 또한 의무화된다.

중대본은 수도권의 확진 환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감염 위험성이 낮은 공공시설 운영 중단으로 저소득층의 접근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수도권 확진자 수가 방역강화 조치 직후 대비 3분의 1 수준까지 감소했다.

중대본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수도권의 환자 발생이 10명 내외로 안정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감염 위험성이 낮은 공공시설 운영중단으로 저소득층의 접근성만 훼손된다는 지적을 고려해 수도권 방역강화조치를 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설별로 보면 중앙박물관, 민속박물관, 역사박물관, 한글박물관, 현대미술관(과천·서울·덕수궁), 중앙도서관(중앙·어린이청소년), 장애인도서관 등 10개 기관은 수용인원의 최대 30% 범위 내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본원), 정동극장, 예술의전당, 국립극단(명동예술극장, 백성희·장민호 극장, 판), 대학로·아르코 극장 등 8곳은 수용 인원을 50%로 제한해 기획공연과 민간대관을 할 수 있다.

고위험 시설에 속하지 않는 PC방, 300인 미만 소형 학원 등에 대한 방역 수칙 의무화 여부는 지자체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

하지만 유흥주점, 노래 연습장 등 12종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 제한 조치와 전자출입명부 등 방역 수칙 준수 의무화는 지속될 방침이다.  야구, 축구 등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도 여전히 허용되지 않는다.

정부와 지자체는 운영 재개 시설에 대해 방역 조치 상황을 상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