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이통3사, 지하철5G 구축 박차...디지털뉴딜 핵심 '5G데이터고속도로' 확장 가속화
이통3사, 지하철5G 구축 박차...디지털뉴딜 핵심 '5G데이터고속도로' 확장 가속화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7.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전국 지하철에서 LTE 대비 10배 이상 빠른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설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가 한국판 뉴딜 정책 가운데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5G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에 대해 이통3사와 논의를 가진 이후 사업에 탄력을 받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3일 이통 3사에 따르면 지난 1월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G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이후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비수도권 노선에서의 5G 설비 개통을 마쳤다. 광주 1개 노선, 대구 2개 노선, 대전 1개 노선, 부산 4개 노선 등이다.

수도권 9호선 역시 개통이 완료됐다. 서울지하철 2호선은 시청역 등 환경 개선공사가 진행되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다음달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전국 지하철에서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설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전국 지하철에서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설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통3사는 내년 중반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5G 장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지하철 노선에서의 5G 개통을 앞두고 새벽 시간대에 서울 을지로입구역에서 이통 3사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 현장을 점검했다.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지하철 내 5G망의 경우 어두운 터널에서 고난이도 사전 작업이 수반되는 데다, 안전 문제로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며 "LTE보다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한 5G 주파수 특성으로 인해 지하철 레인 기준 평균 150~200m 간격으로 더욱 촘촘히 설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작업시간은 하루 2~3시간 정도"라며 "통신사 엔지니어들이 지하철 역과 다음 역 구간까지 공사를 마치기 위해서는 평균 12~18회 이상 최대 55m 깊이에 달하는 터널로 중계기, 장비 등을 들고 내려가야 한다"고 작업 기간 동안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통 3사는 각 노선과 역사를 나누는 공동 구축을 통해 주관사가 기반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사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하는 방식으로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였다.

지난 15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구현모 KT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통신 3사 최고경영자를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서 두 번째)이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구현모 KT 사장(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통신 3사 최고경영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15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022년까지 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구현모 KT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통신 3사 CEO와 긴급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 14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핵심 인프라랄 수 있는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해 '5G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 3사는 5G 인프라 조기구축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25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전날에도 5G 관련 사업을 추가로 언급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제3회 추경으로 추진되는 '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올해 4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것으로 모바일 엣지컴퓨팅(MEC) 기술 기반의 5G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하여 5G 산업 생태계를 조기 구축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총 1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5개 이상의 5G 융합서비스를 발굴해 공공부문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한편, 5G 융합서비스의 민간 확산, 엣지컴퓨팅 연구개발(R&D) 및 표준화 등 5G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통신업계 관계자 역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5G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기술 고도화, 혁신적인 5G 서비스 개발 등에 집중해 경제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