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6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반등'...6개월만에 6대지표 개선, 경기회복 '햇살'
6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반등'...6개월만에 6대지표 개선, 경기회복 '햇살'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7.3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지난달 국내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반등에 성공했다. 산업활동의 3대 지표인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가 일제히 동반 증가한 것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 만이며 경기 회복의 가능성이 보인다는 전망이 나온다. 광공업생산, 서비스업 생산, 건설까지 아우르는 '6대 지표'도 6개월 만에 모두 개선돼 이같은 전망에 힘을 싣는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4.2%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증가세. 설비투자와 건설기성도 각각 5.4%, 0.4% 늘었으며, 소비판매는 2.4% 증가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6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6월 산업활동의 3대 지표인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가 일제히 증가, 경기 회복의 가능성이 보인다는 분석이다. [사진=뉴시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6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6월 산업활동의 3대 지표인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가 일제히 증가, 경기 회복의 가능성이 보인다는 분석이다. [사진=뉴시스]

산업생산은 올 1월 감소로 돌아선 뒤 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오다 6개월 만에 증가로 반등했다.

전산업생산 증가세를 이끈 것은 광공업으로 7.2%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2월(7.3%)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1차 금속(-1.1%)이 감소세를 보였으나 자동차(22.9%), 반도체(3.8%) 등의 증가폭이 컸다.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자동차는 글로벌 주요국가들의 경제활동 재개에 따라 수출이 늘고 내수 역시 증가했고, 반도체도 서버용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생산 증가하면서 광공업의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제조업 수출 출하가 전월보다 9.8% 증가해 1987년 9월(19.2%) 이후 33년 만에 최대폭 늘었다. 내수 출하도 7.3%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정보통신(-4.4%)이 감소했으나 교육(5.4%), 금융·보험(2.8%) 등이 늘어 전월 보다 2.2% 늘었다.

5월 6.6% 감소했던 설비투자는 6월 5.4% 증가하며 한 달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정밀기기 등 기계류(4.7%)와 자동차 등 운송장비(7.2%) 투자가 모두 증가했다. 건설기성은 토목이 0.3% 감소했으나 건축(0.7%) 공사 실적이 늘며 전월 대비 0.4% 증가했다.

소비판매는 전월 대비 2.4% 증가하며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승용차 등 내구재(4.1%), 의복 등 준내구재(4.7%), 화장품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모두 늘었다.

통계청은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책 효과로 소비지출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산업활동동향 증감 추이. [그래프=통계청 제공/연합뉴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소매판매액지수, 서비스업생산지수의 증가로 0.2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 상황을 전망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4포인트 상승했다. 모두 5개월만의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국내 코로나 영향을 받는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 지표가 4월 반등 이후 6월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갔고, 해외 코로나 영향에 따른 수출 급감으로 4∼5월에 크게 위축됐던 제조업 생산이 6월 수출 개선 영향으로 반등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3차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 정책과 안정된 코로나 통제 상황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으로 해외 코로나 확산과 재봉쇄, 미·중 간 경제 분쟁 등이 불안 요소"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