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5:59 (목)
안민석, 윤희숙처럼 '여야 1가구 1주택 운동' 제안...윤준병은 '월세 정상론' 논란
안민석, 윤희숙처럼 '여야 1가구 1주택 운동' 제안...윤준병은 '월세 정상론' 논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8.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5분 연설'과 관련해 '여야 1가구 운동'을 제안하고 나섰다. 반면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이냐"며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온다"고 윤 의원의 연설에 반박했다

안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이 통합당 경제혁신위원장으로서 당당하기 위해 2가구 중 1가구를 내놓았다 하니 신선한 충격"이라며 "야당이라도 본받을 건 배워야 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7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7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초선인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임대차 3법에 반대하는 본회의 5분 연설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아울러 서울과 세종에 각각 주택 1채씩 보유하고 있던 윤 의원은 "기재위 활동을 하면서 어떤 불필요한 빌미도 주고 싶지 않아 세종시 주택을 처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두고 안 의원은 "물론 강북에 집을 한 채 가지고 있고, 강남에 비싼 전세 살면서 서민인 척 과잉 코스프레를 한 점은 어색하기 그지없다"면서도 "그럼에도 윤희숙 의원이 통합당의 경제혁신위원장으로서 당당하기 위해서 2가구 중 1가구를 매각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나마 윤희숙 의원처럼 국회의원들이 모두 1가구 주택을 솔선수범해서 실천한다면 부동산 정책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듯하다. 정치불신을 해소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 의원은 "청와대에서도 1주택을 실천하고 있으니 (여야의) 김태년 주호영 두 원내대표가 앞장서서 국회의원 1주택 운동을 펼치길 제안드린다"며 "원내대표들이 앞장서길 꺼린다면 뜻을 함께하는 여야의원들이 자발적 운동으로 실천하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이냐"며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온다"고 밝혔다. [사진=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윤준병 민주당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이냐"며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온다"고 주장했다. [사진=윤준병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러한 가운데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인 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며, 임대계약기간을 기존 2년에서 2년 추가 연장하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될 것이라는 취지의 통합당 의원(윤희숙) 5분 발언이 인터넷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한다"며 "그러나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세가 우리나라에서 운영되는 독특한 제도이기는 하지만 전세제도는 소득 수준이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소멸되는 운명을 지닌 제도다. 미국 등 선진국도 그렇다"며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온다"고도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은행의 대출을 받아 집을 구입한 사람도 대출금의 이자를 은행에 월세로 지불하는 월세입자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며 “전세로 거주하는 분도 전세금의 금리에 해당하는 월세를 집주인에게 지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은 윤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감능력 0"이라며 비판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월세가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엔 전세보다 훨씬 부담이라는 것은 상식 같은 이야기이다. 서민들의 삶을 단 한 번이라도 고민한 사람이라면 그런 말을 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이 왜 22번이나 실패하는지 점점 이해가 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