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5:59 (목)
미래에셋자산운용, 차이나 반도체·로봇&AI ETF 2종 홍콩거래소 상장
미래에셋자산운용, 차이나 반도체·로봇&AI ETF 2종 홍콩거래소 상장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8.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은실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고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반도체 및 로봇·인공지능(AI) 관련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홍콩 시장에 상장했다고 7일 밝혔다.

‘글로벌X 차이나 반도체 ETF’는 정부의 강력한 재정 및 정책지원을 바탕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의 주요 반도체 관련 종목에 투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중국 반도체 및 로봇·인공지능(AI) 관련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홍콩 시장에 상장했다. [사진=미래에셋금융그룹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중국 반도체 및 로봇·인공지능(AI) 관련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홍콩 시장에 상장했다. [사진=미래에셋금융그룹 제공]

기초지수인 팩트셋중국반도체지수는 지난달 말 기준 지난 1년간 111.7% 수익률을 기록했다.

홍콩법인 리서치본부에 따르면 중국 반도체 산업은 다른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립도가 낮지만 주요 구매처인 중국 내 IT하드웨어 및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이 급성장하면서 반도체 개발도 늘어나고 있다.

더욱이 메모리 외에 LED, 태양광 웨이퍼, LCD디스플레이,칩셋 등 간단한 반도체 부문에서는 이미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중국기업이 많다.

‘글로벌X 차이나 로봇&AI ETF는 중국의 로봇 및 인공지능 관련 종목에 투자하며 팩트셋중국로보틱스&AI지수를 추종한다. 

중국은 거대 로봇시장으로 2009년 9%에서 10년새 37%의 전세계 로봇 수요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정부 또한 임금상승을 극복하고 제조업의 일자리 보존을 위해 로봇산업을 적극 육성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인식 부문은 이미 글로벌 리딩 기업을 다수 보유하고 있고,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벤처기업들의 도전이 계속되는 등 인공지능 산업은 중국의 신성장 분야 중 하나로 일컬어진다.

두 개 ETF 모두 최대 25개 종목에 투자하며 종목별 투자한도는 7%다. HKD와 USD두 가지 통화로 거래 가능하도록 구분된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 사장은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하는 ETF를 통해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반도체 및 로봇&AI기업에 손쉽게 투자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중국시장에 진입하는 투자자들에게 신성장 테마를 바탕으로 투자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