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1:28 (월)
서울 롯데리아 직원 모임서 10명 코로나19 확진...매장 7곳 영업중단
서울 롯데리아 직원 모임서 10명 코로나19 확진...매장 7곳 영업중단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08.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롯데리아 점장과 직원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모임의 집단 감염이 확산 중인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서울 내 롯데리아 매장 7곳이 폐쇄됐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 등에 따르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점장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시장에 임시선별진료소가 마련돼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시장에 임시선별진료소가 마련돼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서울 종각역점 점장이 지난 11일 처음 확진을 받은 뒤 접촉자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다른 롯데리아 지점 점장과 직원 등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리아 점장 19명은 지난 6일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함께 회의한 뒤 1차 회식을 하고 2차로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회식한 것으로 확인돼 전원 격리상태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확진자를 포함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들까지 합치면 모두 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롯데리아 모임(광진구 모임)의 경우 회식 때 19명 정도가 모여 지금 번지고 있다"며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리아 측은 11일 서울 시내 롯데리아 점포 7곳의 영업을 중단했다. 폐쇄된 매장은 종각역점과 면목 중앙역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