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9:06 (금)
5·18 영령 앞에 무릎 꿇은 김종인 "잘못된 언행 사죄한다...부끄럽고 이제야 첫걸음"
5·18 영령 앞에 무릎 꿇은 김종인 "잘못된 언행 사죄한다...부끄럽고 이제야 첫걸음"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8.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빛고을을 찾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당의 소극적 대응과 일부 정치인의 막말에 대해 사죄했다. 아울러 통합당은 5·18 유공자 예우를 강화하는 법안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도착 직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다. 그는 방명록에 "5·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은 뒤 자신이 직접 작성한 사과문을 '민주의 문' 앞에서 낭독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무릎을 꿇고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광주에서 비극적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발언과 행동에 저희 당이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다"며 "그간 잘못된 언행에 당을 책임진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죄를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자신이 과거 신군부가 설치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에 재무분과 위원으로 참여했던 것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번 용서를 구했지만, 결과적으로 상심에 빠진 광주시민과 군사정권에 반대한 국민에게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었다"며 "다시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 화해는 가해자의 통렬한 반성과 고백을 통해 이상적으로 완성될 수 있지만, 권력자의 진심 어린 성찰을 마냥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제가 대표해서 이렇게 무릎을 꿇는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방명록에 '5·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5·18 민주 영령과 광주 시민 앞에 이렇게 용서를 구한다"며 "부끄럽고, 부끄럽고,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너무 늦게 찾아왔다. 벌써 100번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한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떼었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사과 발언을 하는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였다.

김 위원장은 이후 추모탑에 헌화하고 15초가량 무릎 꿇고 묵념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보수정당 대표가 추모탑 앞에서 무릎을 꿇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그는 윤상원·박기순 열사 묘역에 이어 행방불명자 묘역에서도 묵념하고 헌화했다. '이름 없는 희생자까지 잊지 않겠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한다.

김종인 위원장이 추모탑에서 사죄의 뜻을 밝힌 가운데 통합당은 5·18 유공자 예우를 강화하는 법안 내용을 공개한다.

김종인 위원장이 5·18 민주묘지에서 "비극적 사건(5·18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5월 정신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행동에 우리 당이 엄정한 회초리 못 들었다"며 자신이 작성한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 차원에서 준비한 법안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희생자나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보상을 강화하고, 5·18 유공자에게 일시 보상금이 아닌 연금을 지급하는 내용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광주에서 돌아가시고 부상한 분들에 대해서는 특별한 예우가 있어야 한다는 관점"이라며 "4·19 유공자처럼 5·18 유공자에게도 연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5·18 단체들과의 사전 협의를 통해 법안의 세부 내용을 조율해왔고, 간담회 등을 거쳐 내용을 최종 확정해 이른 시일 안에 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