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7:45 (화)
분양가상한제 본격화에 서울 분양 '주간 제로'...공급절벽 시작?
분양가상한제 본격화에 서울 분양 '주간 제로'...공급절벽 시작?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9.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9월 들어 둘째주에 지난달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아파트 분양이 몰렸던 서울지역에서 예정된 청약 접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우려했던 서울지역의 공급절벽이 시작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둘째 주 전국 10개 단지에서 총 4791가구(일반분양 3341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또 다른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서는 전국 9개 단지에서 4931가구가 청약 접수를 받는 것으로 집계돼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공통적으로 서울에서는 단 한 곳도 청약 접수가 진행되는 곳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이목을 끈다. 

9월 2주차 분양시장에서 서울지역 청약 접수는 없다. 분양가상한제 시행 후 공급절벽 우려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서울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장에서 속도 조절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전형적인 가을 성수기인 9월이지만 서울 분양 단지는 보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한 이후 분양 일정이 명확하게 나오지 않은 단지가 남아있기 때문에 분양 시장의 변수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범위를 9월 전체로 따져봐도 서울에서 분양 예정 가구는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부동산전문정보업체 직방 집계에 따르면 9월 전국에서 50개 단지, 총 4만523가구 중 3만3680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지만 서울에서는 2개 단지 699가구(일반분양 292가구)만 분양을 준비 중이다.

직방 관계자는 "대구와 대전 등의 지방광역시는 9월로 예정된 전매제한 강화 적용 대상 지역에서 신규 분양을 준비하고 있는 단지들이 시행 전 서둘러 분양을 계획하고 있어 분양물량이 집중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지난 7월 30일부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서울과 일부 수도권 지역은 공급절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직방 관계자는 "래미안원펜타스원 등 분상제 적용 전 입주자모집공고 신청을 완료한 단지와 후분양 아파트를 제외하면 분상제 적용지역에서 9월에 분양하는 민간 분양가상한제 대상 단지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과 서초구 반포동의 신반포3차 래미안원베일리, 신반포15차 래미안원펜타스 분양도 예정보다 늦어질 것으로 보여 사실상 9월 분양물량이 ‘제로(0)’에 가깝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 [사진=연합뉴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 [그래픽=연합뉴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서울 지역은 18개구(강남·서초·송파·강동·영등포·마포·성동·동작·양천·용산·서대문·중·광진·강서·노원·동대문·성북·은평) 309개동이다. 

문제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인한 주택공급시장을 바라보는 정부와 업계의 시각차다.

정부는 분양가상한제 시행되면 종전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양보증서 발급 과정에서 고분양가 심사를 통해 정하는 가격보다 일반분양가가 5∼10% 정도 낮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HUG의 고분양가 심사 때도 잡음이 많았는데, 분양가상한제로 더 낮은 수준에서 분양가가 책정되면 시장에서 공급이 위축되는 것을 막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한다. 그러면서 "2007년 분양가상한제 도입 이후 서울에서는 주택 공급난을 겪은 사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분양가상한제 도입 전후 시기인 2006~2010년 자료를 살펴보면, 2006년 3만400가구에 달하던 서울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이듬해 일명 밀어내기 분양으로 5만가구로 폭증했다가 2008년(2만1900가구) 반토막난 뒤 2010년(5만1400가구) 들어서야 회복세를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