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01 07:17 (일)
컴투스, 'SWC 2020' 한국·미주지역 대표 선발 완료
컴투스, 'SWC 2020' 한국·미주지역 대표 선발 완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9.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컴투스가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 2020)’ 아시아퍼시픽 한국 지역 예선과 미주 지역 예선 패자전을 개최해 각 지역의 대표 선수를 선발했다.

7일 컴투스에 따르면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하는 ‘SWC 2020’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 중이며, 지난주 일본과 미주 지역 예선전을 시작으로 아시아퍼시픽 4개 지역(일본, 한국, 대만·홍콩, 동남아·호주)과 미주 지역, 유럽 지역 등 총 6개의 지역 예선을 통해 각 지역 대표 선수를 선발한다.

아시아퍼시픽 한국 지역 예선 1위 CHARMI(왼쪽)와 2위 SKIT. [사진=컴투스 제공]

한국 지역 예선은 총 2장의 아시아퍼시픽컵 진출권을 두고 8명의 쟁쟁한 선수들이 경기를 펼쳤다. 먼저 첫날인 지난 5일 8강 토너먼트를 통해 ‘CHARMI’가 강력한 우승 후보자들을 제치고 첫 번째 진출자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SWC 첫 출전자인 CHARMI는 지난해 한국 지역 예선에 출전한 ‘PRIMA’를 비롯해 ‘JUJU’, ‘HWAN’ 등 떠오르는 신흥 강자들을 꺾고 ‘SWC 2020’ 지역컵에 나서게 됐다.

둘째 날인 6일에는 남은 하나의 아시아퍼시픽컵 진출권을 거머쥐기 위한 선수 7명의 패자전이 진행됐다. 전날 아쉽게 승기를 놓친 신흥 강자 HWAN과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SKIT’이 패자전 마지막 결승에서 마주했으며, SKIT이 노련한 경기력으로 2세트 연속 승리를 거둬 두 번째 한국 지역 대표 자리를 차지했다. SKIT은 2017년 SWC 개최 당시 월드결선 한국 지역 대표로 선발된 바 있다.

지난 5일에는 아메리카컵 진출을 위한 미주 지역 3차 예선전이 펼쳐졌다. 총 16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미주 지역 예선전은 지난달 29~30일 8강 토너먼트로 하루 2명씩 총 4명의 지역컵 진출자를 우선 선발했으며, 3차 예선전에서는 남은 4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기가 이어졌다.

예선 3일차 패자전에서는 재작년 아메리카컵 우승자인 ‘DRMZJOSEPH’와 ‘POPOPANDA’, ‘JMAK’, 그리고 지난해 월드결선 진출자이자 전통의 강호로 손꼽히는 ‘TREE’까지 총 4명이 선발돼 아메리카컵에 진출할 최종 8명이 확정됐다.

아시아퍼시픽 지역 예선은 각 지역별로 8명이 출전해 이틀간 진행되며, 미주와 유럽 지역은 각각 16명의 선수가 참여해 2주에 걸쳐 경기가 전개된다. 지역 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은 각각 아시아퍼시픽컵·아메리카컵·유럽컵을 거쳐 오는 11월 최종 결선 대회인 월드 파이널을 치르게 된다.

올해로 4년 연속 개최되고 있는 ‘SWC 2020’은 ‘서머너즈 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경기 글로벌 생중계 되며,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서머너즈 워’ 공식 브랜드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