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0 09:05 (일)
'카카오 문자' 논란에 고개 숙인 윤영찬...의원직 사퇴·국조 촉구로 거세지는 野 공세
'카카오 문자' 논란에 고개 숙인 윤영찬...의원직 사퇴·국조 촉구로 거세지는 野 공세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9.0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카카오 들어오라'라는 발언으로 포털 사이트 압악 논란을 빚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과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윤 의원에게 대국민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보좌진과 나눈 문자가 보도되었고 비판을 받고 있다"며 "송구하다. 저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여야 대표연설의 포털 노출 과정의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이라며 "제가 의문을 갖고 묻고자 했던 것은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비록 보좌진과의 대화였지만, 엄밀한 자세와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한 점에 대한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포털사이트 다음의 뉴스편집이 공정하지 않다며 '카카오 너무하다. 들어오라 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좌진에 보냈다.

야당은 이를 "포털 통제"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에 대한 과방위 상임위원회 사보임 및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등 조치도 거론되고 있다.

이어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어제 문자를 보낸 윤 의원이 같은 날 카카오 고위 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을 시도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폭로했다.

다만 특위 관계자는 윤 의원의 전화를 받은 이 임원이 국회에 들어오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성중 의원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통제,거짓 해명 윤영찬 의원 과방위 사보임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성중 의원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통제,거짓 해명 윤영찬 의원 과방위 사보임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위는 "'여론조작의 총책' 윤영찬 의원의 직권남용, 강요죄,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윤 의원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에서 즉각 배제하고 국회 윤리위와 검찰에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과방위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윤 의원의 과방위 사임과 의원직 사퇴에 더해 '문재인 정권 여론조작 사건 실체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당 차원에선 별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대응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포털뉴스 조작 방지를 위해 포털 등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와 대표·임직원을 부정청탁 금지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 청탁금지법(김영란법) 개정안을 이날 대표발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