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23 (금)
여야, 22일 4차 추경처리 합의...추석 전 신속집행 변수는 '통신비 지원'
여야, 22일 4차 추경처리 합의...추석 전 신속집행 변수는 '통신비 지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9.1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여야가 오는 22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에 따른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추석 전 추경을 신속히 집행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면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만나 오는 22일 오후 본회의를 개최해 추경안을 처리키로 합의했다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0년도 4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0년도 4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추경은 국민 혈세인 만큼 꼼꼼하게 심사하고, 시급한 만큼 조속히 처리해서 최대한 추석 명절 전 집행이 가능하도록 하자는 원칙 아래 일정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국회 예결위 박홍근 민주당 간사와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는 오는 18일 오전 예결특위 전체회의를 열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 등 국무위원을 소집해 종합 정책질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주말 이틀 동안 자료를 검토한 후 오는 21일 오전 8시 추경심사를 위한 소위를 가동하고, 소위가 마무리되면 22일 본회의를 여는 일정이다.

추 간사는 "22일 본회의 관련해 21일 예결위 소위를 함께 한 뒤에 합의가 이뤄지면 예정대로 22일 오후에 본회의를 개최해 의결하고,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조금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4차 추경 처리 주요 예상 일정 [그래픽=연합뉴스]
4차 추경 처리 주요 예상 일정 [그래픽=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합의과정에서 민주당이 주장하는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사업,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전 국민 독감 무료 백신' 사업 등에 대 구체적인 얘기는 오고 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예결위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타당성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의원은 "17개 사업 모두 추경 취지에 부합하면서 국민도 동의하고,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효과적인 사안이 있다면 다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당연히 거기에 통신비 지원 사업도 포함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제기하는 문제도 귀를 열고 같이 볼 생각"이라며 "그 과정에서 공통부분을 만들어가는 것이 심사 과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4차 추경에 따른 각종 지원금의 지급 시기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전'을 언급하며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여야가 추경을 추석 전 신속히 집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면서 2차 재난지원금 중 상당액은 한가위 연휴 전에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