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0 09:05 (일)
KB손해보험, 업무 협업 솔루션 '마이워크' 금융권 최초 국내 특허 출원
KB손해보험, 업무 협업 솔루션 '마이워크' 금융권 최초 국내 특허 출원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9.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은실 기자] KB손해보험이 효율적이고 민첩한 업무 수행을 위해 디지털 업무 환경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KB손해보험은 자체 개발한 업무 협업 솔루션인 ‘마이워크(Mi-Work)’의 서비스 제공방법 및 시스템에 대해 금융권 최초로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고16일 밝혔다.

이번에 획득한 업무 협업 솔루션 ‘마이워크’ 관련 특허의 주요 내용은 효율적 업무 관리 및 공유 기능 등 관리 및 보고 체계를 갖추고 여러 부서 단위로 협업을 해야 하는 대기업 조직구조에 특화된 기능들이다.

KB손해보험이 ‘마이워크’의 서비스 제공방법 및 시스템에 대해 금융권 최초로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사진=KB손해보험 제공]
KB손해보험이 ‘마이워크’의 서비스 제공방법 및 시스템에 대해 금융권 최초로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사진=KB손해보험 제공]

세부적으로는 파일을 첨부해 임원 및 관리자에게 손쉽게 비대면 보고를 할 수 있는 간단 보고 기능, 주 단위 업무 내용을 자동으로 취합해 문서화해주는 주간 보고 기능, 업무 종료 시 관리자에게 평가 요청 및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상시 평가 기능, 조직 이동 및 담당 업무 변경 시 기존 담당 업무를 후임자에게 일괄 전달할 수 있는 인수인계 기능 등이 이번에 특허 출원된 주요 기능들이다.

KB손해보험의 ‘마이워크’ 시스템은 실시간 업무 공유 및 협업에 필요한 효율적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지난 2018년 12월에 개발된 사내 업무 공유 시스템이다. 

또한 이 시스템은 효율적 협업 환경 제공 뿐만 아니라 시스템에 축적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업무의 비효율 및 개선점을 찾아내어 선순환 구조로 고도화하는 등 사내 업무지식을 축적하는 시스템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러한 지속적인 기능 확장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지난 8월부터는 모바일로도 활용이 가능해졌다.

KB손해보험은 "’마이워크’시스템은 일하는 방식을 효율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KB손해보험 임직원의 의지를 반영한 결과물"이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업무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효율적이고 민첩한 업무 수행을 위한 디지털 업무 환경 개발에 더욱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