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8:22 (화)
하나생명, 동물이 행복한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활동 실시
하나생명, 동물이 행복한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활동 실시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9.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은실 기자] 하나생명이 언택트 사회공헌으로 자연친화적 생태 봉사활동인 ‘비대면 숲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

하나생명은 도토리를 씨앗부터 작은 나무로 키워 숲으로 보내는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하나생명이 도토리를 씨앗부터 작은 나무로 키워 숲으로 보내는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하나생명 제공]
하나생명이 도토리를 씨앗부터 작은 나무로 키워 숲으로 보내는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하나생명 제공]

‘비대면 숲 만들기’는 임직원들이 ‘집에서 씨앗을 키우는 통나무(집씨통)’ 키트를 수령해 각자 집에서 도토리를 한뼘정도 크기의 묘목으로 키운 후, 노을공원의 ‘동물이 행복한 숲’ 에 보내주는 언택트 사회공헌 활동이다. 숲 조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노을공원에 살다 쓰러진 통나무로 화분을 제작하는 등, 친환경 소재로 키트를 구성해 쓰레기 배출이 전혀 없는 자연친화적 생태 봉사활동이라는 데에 더 큰 의미가 있다.

하나생명은 지난 2016년부터 매해 노을공원의 ‘하나생명 행복숲’ 가꾸기를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실시로 임직원들이 집에서 가족들과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언택트로 숲을 가꾸는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외에도 하나생명은 노을공원을 더욱 가치있게 조성하는 데에 보탬이 돼 달라는 의미로 노을공원시민모임에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신현성 재무기획부 사원은 “내가 키운 도토리 씨앗이 참나무가 돼 동물이 행복한 숲이 된다고 생각하니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키워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작은 노력이지만 따뜻한 정성들이 모여 자연 생태환경을 되살리는데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