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47 (목)
르노삼성자동차, 'XM3' 유럽 수출 확정...코로나19 위기 돌파 동력 될까
르노삼성자동차, 'XM3' 유럽 수출 확정...코로나19 위기 돌파 동력 될까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9.2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를 대표하는 소형 SUV 'XM3'의 유럽 수출이 확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생산절벽 위기에 처했던 르노삼성차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3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르노그룹이 이날 오전 10시(프랑스 파리 현지시간 기준) 온라인 공개 행사를 통해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 개발한 XM3가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내년부터 유럽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르노삼성차의 소형 SUV 'XM3'가 내년 유럽 수출을 확정했다.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이번 유럽시장에 공개된 XM3의 수출명은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 명칭에 따라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로 결정됐으며, 주력 파워트레인은 하이브리드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라고 설명했다. 

뉴 아르카나는 유럽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하며, 앞서 수출이 결정된 칠레를 비롯해 일본과 호주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해 갈 예정이다. 뉴 아르카나는 러시아 내수 전용 모델인 기존의 아르카나와는 플랫폼부터 엔진,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많은 부분에 차이를 둔 글로벌 시장 공략 모델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는 게 르노삼성 측 설명이다.

뉴 아르카나는 지난 7월부터 르노그룹을 새롭게 책임지고 있는 루카 데 메오 CEO가 부임한 후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유럽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첫 번째 주자로  XM3가 선택된 것이다.

르노그룹의 차세대 글로벌 소형 SUV 프로젝트로 개발되어 지난 3월 글로벌 시장 중 국내에 가장 처음 선보였던 XM3는 올 상반기에만 2만2252대가 판매되는 등 호조를 보였다.

앞서 르노삼성은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 확산세로 위축되면서 자사의 부산공장도 생산절벽 위험에 처해 있었다. 하지만 XM3의 유럽 수출이 확정되면서 생산절벽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XM3의 유럽 수출 확정으로 부산공장도 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 관계자는 "유럽 등 전 세계 80개국 수출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QM6(수출명 꼴레오스)가 르노그룹에서 이미 최고 수준의 품질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도 XM3의 부산공장 생산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풀이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XM3의 유럽 수출을 위해 노력한 모든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면서 "르노그룹의 이번 결정은 XM3가 르노삼성자동차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첫걸음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XM3 수출 물량을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느냐는 우리가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얼마만큼 만족시킬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며 "노사가 한마음으로 XM3의 지속적인 해외 시장 성공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