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1:52 (화)
청와대, 공무원 피격사건 '공동조사' 북한에 공식요청…국민의힘, 靑 앞 '1인 시위'
청와대, 공무원 피격사건 '공동조사' 북한에 공식요청…국민의힘, 靑 앞 '1인 시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9.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우리 정부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남과 북이 함께 조사하자고 북한에 공식 요청했다. 시신 훼손과 월북 경위 등 남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 판단에 차이가 있는 만큼 남북 공동조사가 이뤄져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이 나올 것이란 판단에서다. 아울러 남북 군사통신선의 복구 및 재가동도 제안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7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 안보 관계장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피격 사건과 관련한 남북 공동조사를 북측에 공식 요청했다. 북한이 '숨진 공무원의 시신을 자체 수색해 송환하겠다'고 밝히자, 우리 정부는 원점에서 조사를 함께 시작하자고 공개 제안한 것이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신 소각 여부와 총격 지시 경위 등 남북 간 설명이 엇갈리는 만큼, 국민들의 의구심을 지울 수 있도록 앞서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파악하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은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우선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청와대는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지난 6월 단절된 군사통신선을 재가동하고, 시신과 유류품 수습은 남북이 각각 진행하되 관련 정보는 교환할 것을 제안했다.

다만 북한이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힌 만큼 공동조사 성사가 쉽지만은 않으리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1인 시위는 주호영 원내대표, 김성원  등 원내수석대표 등 원내대표단과 곽상도·전주혜·배현진 의원 등 5명이 1시간씩 릴레이로 이어갔다.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패널을 들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임에도 대통령께서는 어디서 무엇을 하셨나"라며 "우리 국민을 살릴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청와대의 명확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장을 깜짝 방문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주 원내대표 순서에 맞춰 현장을 찾아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전문 하나를 보고 여권이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을 취하는데, 왜 그런 자세를 취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