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4 09:32 (토)
KT, '나를' 활용해 요양원 온택트 면회 돕는다
KT, '나를' 활용해 요양원 온택트 면회 돕는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9.2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 전남 장흥 행복드림노인요양원에 계신 주신기(93) 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난 4월부터 가족들을 만나지 못하고 있다. KT는 가족과 만나지 못하는 요양원 어르신들의 마음을 담아 영상통화 앱을 활용한 비대면 면회 시스템을 마련했다. 이제 주옹과 광주·완도·장흥 등에 흩어져 있는 가족들의 ‘행복한 재회’가 시작됐다.

KT는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해 면회가 금지된 노인요양원을 대상으로 ‘나를(Narle)’ 영상통화를 활용한 ‘요양원 안심 면회’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6일 전남 장흥 행복드림노인요양원에서 주신기 옹이 광주·완도·장흥에 있는 3남 4녀 등 가족들과 '나를' 앱을 활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KT 제공]

KT는 2018년부터 전국의 요양원을 대상으로 ICT 치매예방 교육을 진행하고 홀로 생활하는 어르신들의 건강 관리를 위한 스마트 약상자를 보급하는 등 고령층 대상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가 확산함에 따라 최근에는 대면 활동을 중단하고 전국 복지기관과 함께 시니어 디지털 교육 과정을 운영 중이다.

KT는 새로운 비대면 사회공헌 활동으로 요양원 환자와 가족들이 안심하고 면회할 수 있는 요양원 안심 면회를 기획했다. 코로나로 인해 면회 금지가 불가피한 요양원의 사정상 ‘생이별의 아픔’을 겪고 있는 많은 환자와 가족들의 고민 해결을 위해서다.

KT 요양원 안심 면회는 전남 장흥의 행복드림노인요양원에서 처음 도입된다. KT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최대 8명까지 그룹 영상통화를 지원하는 ‘나를’ 앱을 활용해 요양원 가족들의 비대면 만남을 성사시켰다. IT 기기가 능숙하지 않은 요양원 어르신들을 위해 스마트폰과 대형 TV 화면을 제공해 가족들의 얼굴을 큰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했다.

KT는 행복드림노인요양원을 시작으로 전국 요양원에 안심 면회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별도의 TV 없이도 어르신들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영상통화를 할 수 있도록 요양보호사 대상 교육도 지원한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이번 요양원 안심 면회는 코로나로 인해 면회가 금지된 상황뿐만 아니라 요양원을 자주 방문할 수 없는 가족들의 시공간적 한계 등의 제약을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힘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지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T는 추석 연휴를 맞아 ‘나를’ 영상통화를 활용한 비대면 안부인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10월 4일까지 ‘나를’로 추석 안부 인사를 나누는 영상통화 장면을 캡처해 카카오톡 채널 ‘나를 이벤트’에 전송하면 된다. KT는 응모자를 대상으로 100명을 추첨해 치킨 기프티쇼(2만원 상당)를 제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