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19 (수)
현대해상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 10% 증가"
현대해상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 10% 증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9.2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기간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한 사고가 10% 늘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안전대책 연구' 결과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한 사고가 10%나 되는 증가 추세를 나타냈으며, 휴게소 사고 피해 규모는 일반 주차장 사고 대비 3.5배 더 높았다고 29일 밝혔다.

휴게소 사고 추세. [그래프=현대해상 제공]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기간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가 10% 증가했다. 그래프는 휴게소 사고 추세. [그래프=현대해상 제공]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휴게소 전체사고의 절반은 진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관계자는 "이는 고속도로 본선에서 휴게소로 진입할 때 차량의 주행속도를 충분히 감속하지 못한 채 휴게소에 진입하고, 휴게소 광장 진입 이동 중 주차공간과 다른 차량을 동시에 살피는 행위가 사고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휴게소 주차구역 구조상 후진출차 하는 경우가 많아 입차 시 보다 출차 시 사고 발생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진입부는 주차공간 검색과 다른 차량 움직임을 살피는 것을 동시에 수행해야하기 때문에 진입하면서 차량속도를 충분히 줄여야 한다"며 "주차한 차량을 뺄 때는 비상 점멸등을 켜서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내 차량의 움직임을 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2017~2019년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한 현대해상 사고데이터 15만3287건과 추석 연휴에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의 설문조사를 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