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59 (목)
류현진·김광현 '한가위 동반 출격', 코리안리거 새 역사 정조준
류현진·김광현 '한가위 동반 출격', 코리안리거 새 역사 정조준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9.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추석 당일 오전에 ‘코리안 좌완 듀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동시에 선발 출격한다. 만약 이날 두 투수가 나란히 승리한다면 메이저리그(MLB) 첫 한국인 투수 포스트시즌 동반승이 된다. 과연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새 역사를 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류현진은 오는 10월 1일 오전 5시(한국시간)에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2020시즌 MLB’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투수로 나선다.

류현진(위)과 김광현이 오는 10월 1일 동시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연합뉴스]

김광현은 같은 날 오전 6시에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치르는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한다.

토론토는 ‘에이스’ 류현진에게 하루 더 쉴 수 있도록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루키 김광현에게 1차전 선발의 중책을 맡겼다.

두 팀의 선택에 따라 한국 야구사에 길이 남을 ‘하루’가 탄생했다. 한국인 투수가 MLB 포스트시즌에서 같은 날 나란히 선발 등판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현진은 지난 25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100구를 던져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포스트시즌 첫 등판이 2차전으로 밀리면서 류현진은 5일 쉬고 마운드에 오른다.

3전 2승제 단기전에서 2차전도 1차전 못지않게 중요하다. 토론토가 1차전에서 승리하면 류현진은 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승리를 책임지는 역할을 해야 한다. 반대로 팀이 1패를 당하고 2차전에 돌입하면, 탈락을 막아야 하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탬파베이의 2차전 선발은 올 시즌 5승 1패 평균자책점 4.08을 올린 타일러 글래스노다.

NL은 AL보다 하루 늦은 오는 10월 1일부터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시작한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이날 MLB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올 시즌 김광현이 잘 던졌기 때문”이라며 1차전 선발로 김광현을 출격시키는 이유를 밝혔다.

김광현은 빅리그 진출 첫해인 2020년 3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로 맹활약했다. 선발로 등판한 경기에서는 3승 평균자책점 1.42의 더 뛰어난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지난 25일 동반 선발승을 따냈다. 2005년 8월 25일 박찬호(당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재응(당시 뉴욕 메츠) 이후 15년 만에 나온 ‘한국인 투수 동반 선발승’ 기록이었다. 둘은 2020년 추석 당일에 더 큰 이벤트를 연다. 많은 야구팬의 바람대로 ‘사상 최초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포스트시즌 동반 선발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