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59 (목)
김정은, 정치국회의 주재...'피격 공무원' 언급 없이 코로나 비상방역 논의
김정은, 정치국회의 주재...'피격 공무원' 언급 없이 코로나 비상방역 논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9.3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 북측 해역에서 발생한 '공무원 피격사망' 사건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김 위원장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18차 정치국회의를 열고 "악성 비루스(코로나19)의 전파 위협을 막기 위한 사업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부족점들을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조선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3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조선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3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연합뉴스]

이어 "국가적인 비상방역사업을 보다 강도 높이 시행할 데 대한 해당 문제들이 심도 있게 연구, 토의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부족점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현황에 대한 보고가 있었고 “방역 부문에서의 자만과 방심, 무책임성과 완만성을 철저히 경계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우리 식대로, 우리 지혜로 방역대책을 더욱 철저히 강구하며 대중적인 방역 분위기, 전인민적인 자각적 일치성을 더욱 고조시켜 강철같은 방역체계와 질서를 확고히 견지할 데 대하여 강조됐다"고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당 창건 75주년(10월10일)을 앞두고 진행한 당·국가 사업과 재해 복구 현황에 대한 점검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북한군에 의한 남측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이후 약 1주일 만에 사과가 담긴 통지문을 통일전선부 명의로 청와대에 보냈지만, 이 사실을 북한 관영매체와 내부에서는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김 위원장이 공개 회의에서 이번 사건을 재론하지 않음에 따라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 문제가 비공개적으로도 논의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