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59 (목)
트럼프, 사흘만에 조기퇴원 강행 "코로나 두려워 말라"…약해보이기 싫었다?
트럼프, 사흘만에 조기퇴원 강행 "코로나 두려워 말라"…약해보이기 싫었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군 병원에서 나와 백악관에 복귀했다. 참모진은 이날 오전까지도 조기 퇴원을 만류했지만 그는 백악관 복귀를 강행했다. 그 배경과 관련해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약하게 보일까봐 걱정했다는 소식통의 전언을 보도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와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입원해 있던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나와 대기하고 있던 차량으로 이동한 뒤 곧바로 전용 헬리콥터를 타고 백악관으로 돌아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군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발코니에서 양 엄지를 치켜세워 보이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군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발코니에서 양 엄지를 치켜세워 보이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흰색 마스크를 쓰고 나온 그는 "매우 감사하다"는 짧은 한마디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엄지를 치켜올리거나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기도 했다. 전용 헬리콥터를 타고 백악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2층 발코니로 올라가 마스크를 벗은 상태로 헬기 쪽을 향해 거수경례를 하기도 했다.

출발 직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조만간 선거 캠페인에 돌아올 것"이라며 "가짜 뉴스는 오직 가짜 여론조사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군 병원을 퇴원할 예정임을 알렸는데,  그는 "정말 상태가 좋다"며 "코로나19를 두려워하지 말라. 이것이 당신의 삶을 지배하도록 하지 말라"고 말했다.

자신의 코로나19 극복 경험을 앞세워 향후 전염병 대유행을 너무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뉘앙스의 주장을 펼치며 정면승부에 나설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참모진이 이날 오전까지도 퇴원하지 말 것을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고집을 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참모진이 이날 오전까지도 퇴원하지 말 것을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고집을 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에 복귀하는 헬리콥터에 마스크를 쓴 채 탑승한 트럼프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참모진이 이날 오전까지도 퇴원하지 말 것을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고집을 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CNN방송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병원을 지겨워하고 있다"고 전했고, 또 다른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으로 약하게 보일까 봐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를 불과 29일 남겨둔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뒤지는 상황의 반전을 모색하려면 퇴원 후 선거전 복귀가 불가피하다는 인식의 결과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 복귀하면서 곧 대선 캠페인에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지만 완치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선거전에 상당한 지장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2일 새벽 트윗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공개한 뒤 같은 날 저녁 무렵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