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1:25 (화)
대학병원장들 대리 사과에도 정부 "의대생 국시 재응시 안돼"
대학병원장들 대리 사과에도 정부 "의대생 국시 재응시 안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0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주요 대학병원장이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국가고시 응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하지만 여전히 여론이 좋지 않고 정부 역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는 한 재응시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사태 해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

8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설명회에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부여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학병원장들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 관련 사과성명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이 의대생들에게 국시 기회를 부여해달라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은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매우 힘든 시기에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밝힌 뒤 고개를 숙였다.

그는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못할 시 심각한 의료공백이 우려된다며 의대생들이 국시를 재응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료원장은 "코로나19 팬더믹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엄중한 시점에서 당장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는 상황은 상상하기조차 싫은 심각한 의료공백"이라며 "의료의 질 저하가 심히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년 이상 학업에 전념하고 잘 준비한 의대생들이 미래 의사로서 태어나 국민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국가고시 기회를 허락해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며 "국시가 정상화되면 이번 의대생들은 이전과 다른, 국민들을 위한 진정한 의사로 태어날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생의 의사국가고시 미응시 관련 전국 주요 대학 의료원장과 병원장을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학병원장들의 호소에 대해 정부는 재응시 기회를 주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창준 정책관은 "주요 대학병원장이 뒤늦게 사과를 표현한 것은 다행이다"라면서도 "어제(7일) 정부 입장을 이미 밝혔고, 하루 사이에 달라질 사항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단체행동으로 국시를 거부한 것에 대해 여러 걱정과 우려가 있었다"면서도 "국민의 생명을 다루는 필수분야의 젊은 의사들이 진료를 거부하고 나온 상황에서 이를 관리해야 할 병원이나 교수님들이 잘 챙기지 못해 국민들이 안전이나 생명에 위협을 느끼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짚었다.

그는 "어떤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특히 의사들만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는 독점적·배타적 권리가 부여돼 있고 이를 수반하기 위한 의무가 있다"며 "이를 어기고 단체행동을 해 국민 걱정이 쌓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국민 사과에선) 그런 부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런 부분이 명확히 해소되지 않은 게 아쉽다"고 밝혔다.

앞서 의대생들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및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의료 육성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해 지난달 1일로 예정됐던 국시를 거부했다.

이에 국시 일정이 지난 8일로 미뤄졌지만, 대다수가 응시를 거부했다. 의대생들은 재접수 기한 연장 이후 18일이 지나서야 응시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정부는 국시 일정을 변경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미 2차례나 시험 일정을 연기한 상황에서 의대생들에게만 추가 시험 응시 기회를 주는 건 다른 응시생들과 형평성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