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2:50 (일)
베일 벗은 '아이폰12', 5G 가입자 증가폭 키울까
베일 벗은 '아이폰12', 5G 가입자 증가폭 키울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10.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애플 ‘아이폰12’가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아이폰 시리즈 중 처음으로 5G(5세대)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모델로, 흥행 대박을 칠 경우 국내 5G 가입자 증가폭이 가파르게 커질 전망이다.

애플은 13일 온라인을 통해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인 5G를 지원하는 아이폰인 아이폰12 시리즈를 선보였다. 전작인 아이폰11보다 1개 모델이 더 늘어났다. 아이폰12 시리즈는 소형 모델인 5.4형 ‘아이폰12 미니’, 기본형인 6.1형 ‘아이폰12’, 프리미엄 라인업인 6.1형 ‘아이폰12 프로’와 6.7형 ‘아이폰12 프로맥스’ 등 4개 모델로 출시된다.

아이폰12와 아이폰12 미니. [사진=애플 제공/연합뉴스] 

우리나라는 미국 등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이보다 1주일 늦은 오는 30일부터 신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가격은 아이폰12가 109만원부터, 아이폰12 미니는 95만원부터 시작한다.

애플은 5G를 지원하는 아이폰12 시리즈가 LTE(4G) 대비 혁신적인 속도를 내면서 소비자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팀 쿡 애플 CEO는 “오늘은 아이폰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5G가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업로드·다운로드하고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더 반응이 빠른 게이밍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폰은 5G 중에서도 더 빠른 고속 서비스를 제공하는 ‘밀리미터파’ 서비스를 지원한다. 미국에서는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손잡고 밀리미터파 서비스인 ‘버라이즌 5G 울트라 와이드밴드’를 제공하기로 했다. 버라이즌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4.0Gbps, 최대 업로드 속도가 2.0Gbps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충전용 어댑터와 유선 이어폰 등이 함께 제공되지 않아 체감 가격이 오른 이유로 아이폰12 시리즈 판매량이 지지부진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아이폰12 시리즈가 전작보다 국내에서 높은 판매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사상 처음으로 5G를 지원해 스마트폰 구매를 미뤄왔던 애플 충성고객들이 움직이면서 대규모 기기교체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 때문.

5G 탑재 '아이폰12' 4개 모델. [그래픽=연합뉴스]

이에 국내 이동통신 3사의 ‘5G 고객 모시기’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5G 서비스는 무선통신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LTE보다 높고, 게임 등 연관 서비스를 통해 수익성 확보에 용이하다. 5G 요금제는 월 5만5000원부터 시작돼 고가는 10만원을 넘는다. ARPU를 늘리려면 5G 가입자 확보가 필수적이다.

아이폰12가 나오면서 연내 국내 5G 가입자 1000만명 돌파도 가능해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865만명이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국내 모바일 운영체제(OS) 중 안드로이드는 3500만대, iOS는 450만대다. iOS 사용자 중 절반이 스마트폰을 교체하면 1000만명 돌파가 가능해진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보고서에서 “아이폰12 시리즈는 애플의 첫 5G 통신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이라는 점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전작과 유사하게 출시돼 판매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이폰 신제품이 5G 가입자 증가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