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59 (목)
문 대통령,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검찰수사 성역 없다…적극 협조하라"
문 대통령,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검찰수사 성역 없다…적극 협조하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이런 가운데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을 거듭 주장하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라임자산운용 의혹과 관련해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에서 강기정 전 정무수석을 만난 것이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청와대에 CCTV 영상을 요청했다’는 전날 한 언론 보도를 보고받은 뒤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검찰이 출입기록 등을 요청하면 이를 검토해 제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의 이번 지시는 청와대를 상대로 한 것”이라며 “검찰 수사에 성역이 있을 수 없으니 자료 제출 등의 요청이 오면 적극 협조하라는 것이 이번 지시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어떻게 개입하겠나”라고 덧붙였다.

다만 강 대변인은 강기정 전 수석과 이강세 대표의 만남을 확인하기 위한 CCTV 영상에 대해서는 “해당 영상은 존속 기한이 지나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이 청와대에서 이 대표를 만난 시점은 지난해 7월 28일로, 청와대에 따르면 CCTV 자료는 중요시설의 경우 3개월간, 기타시설의 경우 1개월간 보존된다.

야권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특검을 도입해야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사건은 권력의 비호 없이 이렇게 될 수 없는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에 맡기든지 특검을 도입해야 국민이 신뢰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과 여권 인사들을 겨냥해 “심판과 선수들이 한 편인데 누가 믿겠나”라며 “지금까지 정권을 끊임없이 비호하고 수사를 망쳤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맡겨서는 논란이 정리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떳떳하다면 국회 특검을 받으면 (의혹이) 일거에 해소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