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1:52 (화)
'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 "3년간 주당 1만원 이상 배당"
'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 "3년간 주당 1만원 이상 배당"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10.1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에 대한 주주들의 반발이 잦아들지 않자 적극적인 배당 정책을 약속하며 재차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LG화학은 14일 “분할로 인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 배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했다.

LG화학 CI. [사진=LG화학 제공]

또 “분할 이후에도 분할 전과 동일한 배당 재원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 기준 배당 성향 30% 이상을 지향한다”고 덧붙였다.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은 배터리 부문 분할에 따라 신설되는 ㈜LG에너지솔루션(가칭)의 당기순이익을 모두 합산해서 산출된 금액을 의미한다.

회사 측은 “신설 법인 설립에 따라 배당 안정성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라고 배당 정책 취지를 설명했다.

LG화학은 오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분할 계획 승인을 안건으로 주주총회를 실시한다. 이번 주총에서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LG화학은 지난 12일 3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과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이 결산 공시 전에 잠정 실적을 밝힌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배터리 부문 분할에 반발하는 주주들을 달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이어 이날도 주주 친화적 배당정책을 약속하며 거듭 주주 달래기를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