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09:18 (일)
중국, 3분기 GDP 성장률 4.9%…'V자' 반등이지만 시장전망에 못미쳐
중국, 3분기 GDP 성장률 4.9%…'V자' 반등이지만 시장전망에 못미쳐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1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중국 경제성장률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V자’형 반등을 이어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중국의 공장. [사진=AFP/연합뉴스]

3분기 성장률은 시장 전망에는 미치지 못했다. 로이터통신의 전문가 설문에서 3분기 GDP 전망치는 5.2%였으며, 블룸버그통신 집계 전망치는 5.5%였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3분기 GDP가 시장 예상에 못 미친 데 대해 냇웨스트마켓의 중국 이코노미스트 류페이첸은 “수입이 강한 회복세를 보인 것이 한 원인이다. 수입이 늘어나면 GDP에는 부정적 요인으로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제조업보다 서비스 분야의 회복이 더딘 것도 한 요인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3분기 경제 회복 속도는 2분기보다 더 빨랐다. 중국 경제 성장률은 코로나19로 인해 1분기에 사상 최악의 -6.8%까지 추락했다가 2분기에는 경기 반등에 성공하며 3.2%를 기록했었다.

중국 경제는 상반기의 손실을 회복하며 플러스 반등을 이뤘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3분기 GDP는 전년 동기 대비 0.7% 증가했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중국이 신속한 코로나19 통제와 효과적인 경기 부양 정책 덕분에 코로나19 이전의 성장 코스로 돌아온 첫 국가가 됐다고 평했다.

중국 안팎에선 중국이 올 한해 2% 가량의 경제 성장을 달성해 주요 경제국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하는 나라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

중국은 2분기에 공장 생산이 활발했지만 소비가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가 3분기에는 수요가 살아나면서 경제 회복 속도가 더 빨라졌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중국 분기별 경제성장률. [그래픽=연합뉴스]

수출 증가세 속에 9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동기보다 6.9% 증가해 전망치(5.8%)를 뛰어넘었다. 전월 증가율은 5.6%였다. 중국 산업생산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도 플러스로 전환했다. 올해 1~9월 고정자산투자는 0.8% 늘었다.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1~8월에는 –0.3%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아이화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국의 경제회복은 세계 선두라면서 “3분기에 1~3분기 GDP 증가율을 포함한 주요 거시경제 지표 대부분이 플러스로 바뀌었다”고 근거를 들었다. 그는 “경제 지표들은 중국 경제의 강한 활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4분기와 올 한해 전체 성장 추세를 유지할 조건의 기초를 갖췄다”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