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7:59 (월)
르노삼성차 노사, 부산지역 취약계층 위해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르노삼성차 노사, 부산지역 취약계층 위해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10.1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 취약계층 돕기에 나섰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억원 상당 차량을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지난 4월 르노삼성차 노사가 2019년 임금 협약을 마무리하며 '노사 공동명의로 사회공헌 기부금을 조성토록 한다'는 합의 사항을 이행하는 것으로 코로나19로 어려운 부산 취약계층을 돕고자 마련됐다.

르노삼성차 노사가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억원 상당 차량을 기부했다. 사진은 르노 트위지.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 노사가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억원 상당 차량을 기부했다. 사진은 르노 트위지.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는 지난 15일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 9억6388만원을 지정 기탁했다.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기부금으로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사회적 경제기관에 로노삼성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가정용 220V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다. 중형 상용차 모델인 르노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밴과 13인승, 15인승 버스로 판매되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 경제와 시민 사회에 다시 활력을 불어 넣고자 노사가 뜻을 합쳐 기부했다"며 "모두 힘을 합쳐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가길 바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