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09:18 (일)
현대·기아차, 3분기에 품질비용 3.4조 반영...품질 이슈로 대규모 적자 불가피
현대·기아차, 3분기에 품질비용 3.4조 반영...품질 이슈로 대규모 적자 불가피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10.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3분기 실적 발표 전에 세타2 엔진 추가 충당금 등 3조3600억원의 품질 비용을 반영한다. 이 같은 세타2 엔진 품질 이슈의 영향으로 3분기 실적에서 대규모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기아차는 19일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2조1000억원, 1조2600억원의 품질 비용을 이번 3분기 실적에 충당금으로 반영한다고 자율공시했다.

현대·기아차가 세타2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하면서 3분기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현대·기아차가 세타2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한 것은 앞서 2018년 3분기 4600억원(현대차 3000억원, 기아차 1600억원), 지난해 3분기 9200억원(현대차 6100억원, 기아차 3100억원)에 이어 벌써 세 번째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공시를 통해 "당사는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에 세타 GDI 등 일부 엔진에 대한 추가적인 충당금 설정과 선제적인 고객 보호 조치를 위해 품질 비용을 반영할 예정"이라며 "향후 근본적인 개선책 마련과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품질 이슈 재발 방지에 주력해 품질에 대한 고객 신뢰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세타2 GDi 엔진 외에도 일부 고객 불만 사례가 접수되는 세타2 MPI·HEV, 감마, 누우 등 다른 엔진에 대해서도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선제적으로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KSDS) 장착 캠페인 시행을 검토 중이다. 또한 이에 대해서도 추가 충당금을 설정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이례적으로 이날 오후 주요 애널리스트와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으로 보인다. 

당초 시장에서는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은 1조원 이상, 기아차는 5768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으나 이번 충당금 반영으로 적자가 예상돼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유사한 품질비용 이슈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품질 관리와 비용 예측에 대한 정확도를 개선시키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시장에 공개해 투자자·고객과 소통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