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09:18 (일)
외환위기 이후 5060이 3040보다 저축 더 한다...노후자금에 저금리 여파 '위기감'
외환위기 이후 5060이 3040보다 저축 더 한다...노후자금에 저금리 여파 '위기감'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2010년대 50·60대 저축률이 30·40대보다 더 높다. 외환위기 이후 고령층의 저축률이 다른 연령세대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저금기 기조와 경제불확실성으로 노후 자금의 수익률이 더 낮아질 것을 우려해 저축을 우선시하면서 나타난 이례적인 현상이다. 하지만 저금리 시대에 5060세대가 노후자금 수익률이 더 낮아질 위기를 맞고 있어 다양한 보험 상품 개발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22일 뉴시스에 따르면 보험연구원이 발간한 '고령층 가구의 저축률 상승 현상 논의' 보고서를 보면 2010년대 이후의 연령별 저축률은 50대와 60세의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축률을 보인 반면 40대가 가장 낮은 수준의 저축률을 기록했다.

22일 보험연구원이 발간한 '고령층 가구의 저축률 상승 현상 논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대 이후의 연령별 저축률은 50대와 60세의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축률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22일 보험연구원이 발간한 '고령층 가구의 저축률 상승 현상 논의' 보고서에 따르면 외환위기 이후 고령층의 저축률이 타세대 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연령대별 저축률을 살펴보면 2016년 기준으로 60대 이상 저축률은 33%로 가장 높았고 50대 31.8%,  39세 이하 29.45%가 뒤를 이었다. 40대가 23.4% 로 가장 낮았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층 가구의 저축률은 2004년부터 타 연령대 대비 상승하기 시작해서 2010년대에 들어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태열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50대 가구와 사실상 은퇴연령이라고 할 수 있는 60세 이상 고령 가구의 저축률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것은 가계 소비 활동이 소득 수준에 비해 크게 저조함을 의미한다"며 "60세 이상 가구의 소득 수준은 타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음에도 불구하고 저축률이 가장 높다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 현상"이라고 말했다.

반면 40대의 저축률이 낮은 현상은 교육비 부담에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과도한 교육비 부담으로 저축률이 낮다는 견해를 고려하면 40대와 50대의 저축률이 각각 3.9%포인트, 2.4%포인트 높아지지만 50대와 60대 이상의 저축률이 가장 높은 구조 자체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대 이후의 연령별 저축률은 50대와 60세의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축률을 보인 반면 40대가 23.4% 로 가장 낮은 수준의 저축률을 기록했다. [자료=보험연구원 제공]
2010년대 이후의 연령별 저축률은 50대와 60세의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축률을 보인 반면 40대가 23.4% 로 가장 낮은 수준의 저축률을 기록했다. [자료=보험연구원 제공]

이 연구위원은 이런 현상이 언제 시작됐는지를 파악하고자 1990∼2006년 40대 가구의 10년 후(2000∼2016년) 저축률 추이를 관찰해 시차를 두고 저축률 변화를 조사했다. 

분석 결과 40대와 50대가 10년 후 저축률이 높아지는 현상은 각각 1998년과 1999년인 외환위기 이후에 뚜렷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가구의 저축률이 높아진 계기가 외환위기라는 것이다. 외환위기 이후에 빠르게 하락한 금리수준이 고령 가구의 저축률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1997년 외환위기를 겪은 50대가 저축을 더 하게 된 배경으로는 사회안전망 미비, 자녀 결혼비용 부담, 유산 상속 등 다양한 원인이 꼽힌다.

이 연구위원은 "이자소득은 고령 가구를 위한 안정적인 소득원이라 할 수 있으나, 금리가 예상보다 빠르게 하락하면서 그만큼 더 많은 원금을 마련해야 하는 부담을 지게 된 것"으로 판단했으며 "금융투자 상품이나 부동산 임대의 경우, 시장 및 제도 리스크가 커 안정적인 노후소득원으로 역할을 하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험산업은 즉시 연금이나 노인건강보험과 같이 고령에 가입하는 노후위험 대비 상품시장을 적극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