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7:59 (금)
LG생활건강, 3분기 영업이익 3276억...코로나 쇼크 불구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달성
LG생활건강, 3분기 영업이익 3276억...코로나 쇼크 불구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달성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10.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LG생활건강이 지난 3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최대 분기 매출을 경신했다. 비화장품 부문의 호조로 영업이익 62분기 연속 증가라는 대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LG생활건강은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5.1% 증가한 327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5.4% 증가한 2조706억원으로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이로써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9분기, 영업이익은 62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LG생활건강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를 뚫고 62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를 뚫고 62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사진=LG생활건강 제공]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조750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1% 늘어난 9646억원이었다.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도 한층 강화된 브랜드 경쟁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이익이 모두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뷰티와 데일리 뷰티 분야를 합친 3분기 전체 화장품 3분기 매출은 1조449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5.5%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의 경우 2.4% 증가한 2472억원을 거뒀다. 

뷰티 사업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5%, 6.7% 감소한 1조1438억원, 1977억원을 기록하며 부진한 성적을 이어갔다. 다만 대표브랜드 ‘후’, 더마화장품 'CNP' 등 브랜드의 국내외 수요가 회복하는 흐름을 보였다. 온라인 수요가 늘면서 중국에서는 매출이 22% 증가하기도 했다.

생활용품(HDB) 사업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6.8%, 47.9% 뛴 5088억원, 668억원으로 집계됐다.

음료(리프레시먼트) 사업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8%, 15.1% 증가한 4180억원, 632억원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 측은 "코로나19와 역대 최장 기간 이어진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어려운 사업환경에도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들의 제품 라인업 강화와 온라인 및 배달 채널에서의 호실적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