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8:03 (화)
LG유플러스·한국지역난방공사, 열수송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협력
LG유플러스·한국지역난방공사, 열수송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협력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10.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유플러스가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열수송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력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양사가 지난 23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열 수송 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협약 주요내용은 △열 수송 시설 관련 실시간 안전진단을 위한 기술협력 △기술신뢰도 향상을 위한 상호협력 △4차 산업 혁명기술 등을 열 수송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관련 기술 공동 발굴, 정보교류 및 협력 등이다.

양사는 이전에도 두 차례의 기술협력을 통해 지하에 매설돼 있는 열수송관, 맨홀 등 관리시설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하고 현장 실증을 거쳤으며, 이를 통해 점점 노후화되는 지하시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지하시설 안전관리 기술(IoT·클라우드·빅데이터·모빌리티) 고도화를 추진해 국민이 보다 안전한 지역난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IoT 기술이 산업현장에 접목돼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센서·통신기술 및 현장전문 노하우 등 다양한 전문가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한국지역난방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국내 산업현장에서 많은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은 “한난이 디지털SOC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선제적 기술개발과 신뢰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지역난방뿐만 아니라 유사업종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술 모델을 제시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