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0:11 (금)
롯데마트 신선식품, ‘제 6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 오프라인 유통 부문 1위 수상
롯데마트 신선식품, ‘제 6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 오프라인 유통 부문 1위 수상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10.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대형마트 경쟁력 높이기 일환으로 신선식품 강화에 나선 롯데마트가 그간의 노력을 인정 받았다.

롯데마트는 '제6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 오프라인 유통 부문에서 1위를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오프라인 유통 부문은 2019년 신설된 부문으로, 롯데마트는 지난 해 오프라인 유통 부문에서 1위를 수상 했으며 올 해로 2년 연속 1위라는 명예를 얻게 됐다.

롯데마트가 11월 4일까지 전국 모든 점포에서 'GAP인증 농산물 대전'을 진행한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11월 4일까지 전국 모든 점포에서 'GAP인증 농산물 대전'을 진행한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2년 연속 1위를 수상하게 된 것은, GAP 상품 개발 및 판매 활성화 외에도 롯데마트 자체 기준을 통한 생산자 단체를 교육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 것에 대해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GAP란 ‘농산물 우수 관리(Good Agricultural Practices)’의 약자로 국내에서 재배되는 농산물 중 생산단계부터 수확, 포장, 유통단계까지 110여개 항목의 관리기준을 통과한 경우에 인증해준다. 

올해 6회째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GAP인증의 전국적 확산과 우수 농가 발굴을 위해 매년 진행하는 행사로, 전국 지자체별 추천을 받은 단체가 서류평가와 현장심사 등 3차에 걸친 평가를 거쳐 수상자로 선정된다. 

롯데마트는 2014년부터 대형마트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신선식품 강화에 나섰다. 산지 기반의 상품 운영과, 유통사 최초 신선품질혁신센터의 단독 GAP 시설 인증, 로컬푸드 확대 등을 통해 ‘롯데마트에서 판매하는 농산물은 안전하고 신선하다’는 것을 고객들에게 알려왔다. 

또한, 2018년에는 국립 농산물 품질 관리원, 생산자 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GAP 확대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매 년 3~4회 제철을 맞은 GAP 인증 농산물을 선보이는 판촉전을 진행해 오고 있다. 더불어 롯데중앙연구소와 협업해 롯데마트만의 생산 가이드를 만들어 유통 전 과정에 대한 안전성 관리를 강화해 오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는 GAP 농산물 취급을 지속 늘려, 2016년 5000여톤에서 2020년 현재 1만5000톤으로 취급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더불어 2019년에는 신선식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GAP 기반 산지뚝심 브랜드를 론칭, 우수 로컬 상품 생산자를 발굴 및 육성하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국산 과일 GAP 인증을 100% 구현할 계획이다.

이번 수상을 기념해 10월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전국 모든 점포에서 ‘GAP 인증 농산물 대전’을 진행한다. 

롯데마트 김창용 상품본부장은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 오프라인 유통 부문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며 롯데마트 농산물의 우수성을 증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농산물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