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21:13 (화)
KB국민은행, 5억 달러 규모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
KB국민은행, 5억 달러 규모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0.10.2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국민은행이 ‘코로나19 대응 지속가능 후순위채’ 형태의 채권을 발행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5억 달러 규모의 10년만기 고정금리 '코로나19 대응 외화 후순위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에 175bp를 가산한 수준인 2.518%로 결정됐으며,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미국 및 유럽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및 미국 대선 이슈로 인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에서도 한국의 높은 대외신인도와 국내은행의 양호한 신용도를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를 이끌어냈다.

KB국민은행이 5억 달러 규모의 10년만기 고정금리 ‘코로나19 대응 외화 후순위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사진은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전경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총 135개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의 5배 수준인 26억 달러 이상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가산금리 또한 최초의 제시한 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30bp 절감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4월 국내 최초 코로나19 대응 달러화 공모 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7월에는 국내 시중은행 최초의 유로화 커버드본드를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한 바 있다. 이번 발행도 올해 첫 후순위채권을 코로나19 대응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하면서 한국물 해외채권 발행 시장의 선도적 지위와 글로벌 ESG시장에서 주요 발행사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번 발행 자금은 KB국민은행의 자본적정성 개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 프로젝트에 사용되어 코로나19에 피해를 받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이어 나가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KB국민은행의 우수한 영업실적 및 견조한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냈다”고 밝히며, “이번 발행을 포함해 올해에만 3번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며 ESG 경영 실천 선도은행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