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3:05 (금)
홈플러스, 원주시에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 오픈...마을·사회적기업에 판로 지원
홈플러스, 원주시에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 오픈...마을·사회적기업에 판로 지원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10.2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홈플러스가 '마을기업 상생샾(#)'을 통해 원주 청년 마을기업과 강원도 사회적경제기업에게 판로를 지원한다.

홈플러스는 행정안전부, 강원도 원주시와 손잡고 원주점에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원창묵 원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신건호 홈플러스 대외정책총괄상무(왼쪽 네 번째)가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원창묵 원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신건호 홈플러스 대외정책총괄상무(왼쪽 네 번째)가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원주점 쇼핑몰 공간에 전용 매장을 구성해 원주 청년 마을기업의 판로를 지원하는 한편, 강원도 관내 사회적경제기업에게도 참여 기회를 확대해 상생을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마을기업 상생샾 2호점에서는 정선 ‘블루베리 유산균’, 홍천 ‘곡물 발효효소’, ‘구운 한과’, 인제 ‘칡즙’ 등 강원 청정지역의 특산물로 만든 먹거리들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원주 관내 120개 마을기업이 입점해 식품(누룽지, 유산균, 발효효소, 한과, 도라지/생강/오미자 원액, 칡즙, 황태분말, 설기차), 수공예품(가죽/매듭/자수공예, 자작나무 시계, 헤어 액세서리), 공산품(디퓨저, 천연 비누, 휴대폰 액세서리), 화훼(스칸디아모스 화분) 등 60여 개 마을기업 상품을 선보인다. 오픈 당일에는 구매고객 대상 ‘마을기업 상품 꾸러미’ 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한편, 사회적경제 가치 확산과 마을기업 판로 확대를 위해 지난달 3일 광주 계림점에 선보인 ‘마을기업 상생샾’ 1호점에는 오픈 첫 달 64개 마을기업이 참여했으며, 7천여 명의 고객이 몰렸다. 특히 수다협동조합 김부각, 더불어락두부마을협동조합 두부, 예쁜손공예협동조합 마스크 스트랩, 틔움직업재활센터의 구쁘랑(쿠키) 등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착한 소비로 상생의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상점(#, shop)이라는 의미가 담긴 상생샾에 대한 고객의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생과 협력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