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09:04 (토)
아마존 손잡은 '4위' 11번가...이커머스 시장 '게임 체인저' 될까
아마존 손잡은 '4위' 11번가...이커머스 시장 '게임 체인저' 될까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11.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11번가가 미국의 글로벌 유통공룡 아마존과 손을 잡았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11번가에서 아마존 제품을 직접 구입할 수 있게 된다. 아마존이라는 강력한 우군을 얻은 11번가가 이커머스 업계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부상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번가는 16일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의 11번가 지분 참여 약정 등으로 이커머스 사업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공식화했다. 이번 약정에 따라 아마존은 11번가의 기업공개(IPO) 등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11번가와 아마존 브랜드 CI [사진=11번가/아마존 제공]
11번가와 아마존 브랜드 CI [사진=11번가/아마존 제공]

업계 안팎에서는 아마존이 약 3000억원을 11번가에 투자해 전환우선주(CPS)로 받을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동맹'을 넘어서 '혈맹'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아마존은 11번가와 협력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 입장에선 해외 직구의 최대 단점인 긴 배송 기간과 배송 대행 등 추가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11번가의 입장에선 고객 선택지를 넓힐 수 있어 쿠팡과 네이버 등과의 경쟁에서 비교우위를 선점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결정을 계기로 11번가의 거래대금과 이커머스 시장 내 영향력이 확대될 것"이라며 "기존 11번가 고객들은 아마존의 상품을 해외 직구 사이트를 이용하지 않고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이에 11번가는 다양한 상품군의 확대가 예상되고 거래대금이 증가하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탈통신'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SK텔레콤은 아마존과의 협력을 통해 11번가를  '글로벌 유통허브 플랫폼'으로 키울 방침이다. 이커머스 분야 외에도 아마존웹서비스와의 협력도 기대할 수 있어 IPO를 추진하는 11번가 입장에서도 '윈윈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토종 오픈마켓으로 2008년 문을 연 11번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존재감이 줄어들었다. 한국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도 네이버쇼핑, 쿠팡, 이베이코리아(G마켓·옥션)에 밀려 4위(약 6%)로 처져있다. 

11번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쟁사와 본격적인 경쟁을 펼칠 발판을 다졌다. SKT와 함께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국내 셀러들이 해외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아마존의 데이터를 활용한 국내 풀필먼트 투자로 직구 관련 소비자 경험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1번가가 아마존의 상품을 판매한다'는 것 외엔 공개된 내용이 없는 만큼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아마존이 가져올 파급력을 예측하긴 어렵다"면서도 "이번 협약이 단순 합종연횡을 넘어서 SK그룹과의 추가 협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기대치 이상의 시너지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