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09:04 (토)
'피살' 김정남 아들 김한솔 신병, CIA 확보설...한국계 미 작가 "행선지는 불명"
'피살' 김정남 아들 김한솔 신병, CIA 확보설...한국계 미 작가 "행선지는 불명"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11.1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과 가족의 신병을 미국 중앙정보국(CIA)가 확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뉴욕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계 미국인 작가 수키 김은 16일(현지시간) 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북한 정권을 뒤집으려는 지하운동'이라는 기고문을 통해 CIA가 김정남이 피살된 뒤 아들 김한솔 등 남은 가족을 데리고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로 추정되는 인물.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로 추정되는 인물.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연합뉴스]

앞서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김정남이 화학무기 공격을 받고 살해된 지 3주 만에 아들 김한솔은 무사히 피신했다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바 있다.

수키 김이 자유조선 멤버들을 취재해 작성한 이번 기고문에 따르면 김한솔은 김정남이 신경작용제 공격으로 숨진 이튿날인 2월 14일 반북단체인 자유조선(당시 천리마민방위)의 리더 에이드리언 홍 창에게 도피 요청 전화를 했다. 홍 창은 자유조선 멤버이자 전직 미 해병대원인 크리스토퍼 안에게 연락해 대만 타이베이 공항에서 김한솔을 만나도록 했다. 

홍 창이 김한솔과 어머니, 여동생 등 가족을 받아들일 국가로 3개국과 협의 중이라는 소식을 전하며 네덜란드로 가라고 한 것이다. 그런데 갑자기 타이베이 공항에 미국 정보기관 CIA 요원 2명이 나타나 김한솔과 대화를 요청했고, 김한솔은 요원 중 1명과 함께 네덜란드로 출국했다. 

암스테르담 스히폴 국제공항에 도착한 김한솔 가족은 정식 통로가 아닌 공항 내 호텔로 연결된 옆문으로 빠져나왔다. 김한솔은 홍 창에게 전화해 '옆문'으로 나가도록 자신들을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자유조선이 지난 5월 30일 김한솔(왼쪽)과 자유조선 대원 크리스토퍼 안이 함께 찍은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자유조선이 지난 5월 30일 김한솔(왼쪽)과 자유조선 대원 크리스토퍼 안이 함께 찍은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홍 창은 김한솔에게 난민지위 신청을 희망하는지 물었고 그같은 의사를 확인한 뒤 자유조선 멤버와 변호사를 호텔 로비에 보냈다. 하지만 김한솔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수키 김은 "여러 관계자가 CIA가 김한솔과 그의 가족을 모처로 데려갔다고 말해줬다"면서 "그들을 데려간 곳이 네덜란드인지 다른 나라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수키 김은 2011년 북한에 잠입해 평양과기대 영어교사로 일하면서 겪은 경험을 책으로 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