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09:04 (토)
정부, 백신접종 우선순위 이달중 발표...외신이 분석한 '백신계약 신중론' 근거는?
정부, 백신접종 우선순위 이달중 발표...외신이 분석한 '백신계약 신중론' 근거는?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11.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해외 주요 개발 업체들과 협상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이달 중에 백신 접종 3000만명분을 어떻게 나눌지 '비중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마국 월스트리트저널(WSJ)는 "많은 나라가 코로나19 백신을 가지려고 자리다툼을 하는 상황이지만 한국은 다른 길을 모색 중이다.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이라며 백신 공급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접근법을 미국, 유럽연합(EU) 등과 비교 분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겸 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겸 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겸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1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뉴스에서 거론되는 선도적인 백신 업체들과 전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3000만명분의 백신을 어떤 방법으로 어떤 백신을 맞출지 그 비중에 대한 계획을 이달 중에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 해외 백신 업체들과의 개별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을 각각 확보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손 대변인은 "우리나라는 백신 인프라나 관리 및 평가 측면에서도 수준이 높고, 구매력도 충분하며,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어 협상력이 좋은 편"이라며 백신 협상에 있어 유리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현재까지 백신 구매를 위한 선급금으로 약 1700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협상을 진행 중인 글로벌 제약사 이름 등 구체적인 내용은 비밀 유지 의무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방역당국 또한 백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백신 확보를 위해 매우 서두르고 있다"며 "접종 시기는 허가 배송 준비과정을 고려해 내년 하반기로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CG)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CG)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이 단장은 "백신은 개발보다 검증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결과물이고, 한번 결정하면 전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국가적 프로젝트"라며 "백신 확보를 위해 서두르고 있지만, 시급성을 감안을 해서 매우 빠르고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지만 졸속으로 결정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백신의 제형이나 양, 계절적 요인까지 포함해 접종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를 두고 WSJ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한국은 가격이 적당할 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고 말한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백신 공급에 대한 접근법이 한국은 미국이나 EU보다 훨씬 신중한 편이라며 차이점과 이유 등을 조명했다.

WSJ는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오히려 그쪽에서 우리에게 빨리 계약을 맺자고 하는 상황"이라는 지난 1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 내용을 전하며 미국과 EU, 일본은 내년 초반 백신 접종을 희망하지만 한국은 내년 하반기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비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19 팬데믹(글로벌 대유행)을 상대적으로 잘 통제해 다른 곳의 백신 효과를 지켜볼 여유가 있다는 전문가 발언을 소개했다. 국제백신연구소(IVI) 이철우 박사는 WSJ 인터뷰에서 "확진자 수를 낮게 유지할 수 있는데 서둘러 백신을 주문해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있겠느냐"며 "한국은 미국이나 유럽처럼 급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